뉴스 > 정치

노무현 前 대통령 11주기 추도식…범여권 봉하 집결

기사입력 2020-05-23 11:32 l 최종수정 2020-05-23 1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노무현 대통령 묘역 너럭바위 / 사진=연합뉴스
↑ 노무현 대통령 묘역 너럭바위 / 사진=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23일 오전 11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엄수됐습니다.

이날은 노 전 대통령 기일입니다.

이번 추도식은 예년과 달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하고자 최소화된 규모로 진행됐습니다.

지난 추도식까지 운영됐던 서울역∼진영역 왕복 봉하열차와 전국 단체 버스는 올해 운영하지 않았습니다.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아들 건호 씨, 딸 정연 씨 등 유족과 각계 주요 인사 등 100여명만 참석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를 비롯해 김태년 원내대표, 이낙연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 전해철 의원, 이광재·김홍걸 당선인 등이 참석했습니다.

정부 및 지자체 측에서는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경수 경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김영록 전남지사가 봉하마을을 찾았습니다.

문희상 국회의장,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등 정치권 인사들도 함께했습니다.

지난해 모친상으로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윤태영·정영애·천호선 이사 등 재단 임원 및 참여정부 인사들과 참석해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습니다.

초대 이사장을 지낸 한명숙 전 국무총리도 추도식을 찾았습니다.

야권에서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참석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들 참석자는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1.5m 간격을 두고 의자에 앉았습니다.

11주기 추모 행사는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 나라' 슬로건에 맞춰 엄수됐습니다.

참석자는 이 슬로건과 노 대통령이 자전거 타는 그림이 새겨진 노란 모자를 착용했습니다.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나라 / 사진=연합뉴스
↑ 낮은 사람, 겸손한 권력, 강한나라 / 사진=연합뉴스

추도식은 국민의례, 유족 헌화 및 분향, 이해찬 대표 추도사, 11주기 특별영상 '노무현의 리더십' 상영, 유시민 이사장 감사 인사, 시민참여 상록수 합창 특별영상 상영, 참배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분향소 주변에는 정치권 등 각계각층에서 보낸 조화도 묘역을 가득 채웠습니다.

지난 2017년 18대 대선 후 치러진 서거 8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고 했던 문재인 대통령은 조화로 추모를 대신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도 조화로 대신했습니다.

생전에 노 전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지지했던 가수 고(故) 신해철 씨의 유족이 보낸 조화도 눈에 띄었습니다.



노무현재단 측은 일반 추모객을 대상으로 공식 추도식 후 오후 1시 30분, 3시, 4시 등 3회에 걸쳐 시민 공동참배가 진행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추도식은 노무현 재단 유튜브를 통해서 중계됐습니다.

지난해에는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등 2만여명 참석해 노 전 대통령을 추모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노래방·클럽 등 QR코드 입장"…"등교학생 2/3 밑으로"
  •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에 윤미향 참석할까…정치권 '촉각'
  • 'n차 감염' 계속…"고리 끊기 관건은 가정-직장 내 생활방역"
  • 민주당 오늘 국회의장 후보로 박병석 의원 추대
  • '홍콩 국가보안법' 반대 시위…미중 갈등 격화
  • 독일 교회서 집단감염…伊북부는 야간통금 도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