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의당 "이재용 변호하는 양향자…아직도 삼성전자 상무인가"

기사입력 2020-06-30 13:42 l 최종수정 2020-07-07 14: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의당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해 구설수에 오른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아직도 삼성전자 상무인가"라고 비판했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30일 브리핑을 통해 "양 의원이 지속적으로 이 부회장 변호하는 발언을 한다"며 양 의원이 지난주 한 경제신문과의 인터뷰 때 "이 부회장 재판이 벌써 4년째인데 하루빨리 시비를 가려줘야 한다"라고 언급한 부분을 부각시켰다.
김 선임대변인은에 따르면, 양 의원은 지난 29일에도 방송 인터뷰를 통해 "이 부회장이 4년간 재판을 받는 상황이 정상적이 아니다"라며 "글로벌 시장에서 기업의 의사결정이 빨리 돼야 하는데 재판으로 인해 신속히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김 선임대변인은 양 의원의 이러한 발언에 대해 "이 부회장을 기소해야 한다, 말아야 한다는 말은 직접적으로 안했으나 누가 봐도 이 부회장에 대한 불기소를 촉구한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양 의원의 삼성전자 편들기, 이 부회장 편들기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라며 "지난 2017년에는 반도체 노동자들의 산재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해 온 '반올림'에 대해 '전문 시위꾼처럼 활동한다'며 매도했다가 사회적 질타를 받고 사과한 적도 있다"고 부연했

다.
김 선임대변인은 그러면서 "양 의원은 더 이상 삼성전자 상무가 아니다"라며 "삼성의 대국회업무 담당자로 스스로를 위치 지울 것인지, 아니면 국민을 대변하는 정치인으로 성장할 것인지 양 의원 본인이 판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우승준 기자 dn1114@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솔송주 무형문화재는 가짜"…정여창 문중의 뒤늦은 폭로
  • [단독] 아이들 급식비인데…지역아동센터 정부보조금 집단 횡령 의혹
  • '대세론' 띄우는 이낙연…지원세력 살펴보니
  • 차 만지면 돈 주나요?…스쿨존서 유행하는 '민식이법 놀이'
  • [단독] 김종인, 당 윤리위도 손 본다…새 위원장에 '40대 변호사' 유력 검토
  • '팀 닥터' 경찰 조사 때 폭행 인정…검찰 본격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