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태영호 "문재인 정부, 김정은 남매 고발하라" 촉구

기사입력 2020-06-30 16:50 l 최종수정 2020-06-30 16: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태영호 의원 / 사진=연합뉴스
↑ 태영호 의원 / 사진=연합뉴스

북한 주영대사관 공사 출신인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은 오늘(30일) 정부를 향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제 1부부장에 대한 고발을 촉구했습니다.

태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김정은 남매가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했는데도 우리 정부는 사죄나 유감 한 마디 받아내지 못하고, 김정은 남매의 눈치나 살피고 있다"며 "이제 앞으로 김정은 남매의 갑질은 더 심해질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김정은 남매에게 국내법으로라도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대한민국 헌법상 북한 전 지역은 대한민국 영토다. 당연히 김정은 남매도 엄연한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일각에선 우리 국민 세금 170억 원이 투입된 건물이 날아갔는데 마치 그 책임이 대북제재 때문이라고 미국과 우리 정부에 책임을 묻고 있다"며 "김씨 정권의 횡포에 정면으로 대처하지 않고 회피한다고 평화가 유지되는 것은 아니다"고 비판했습니다.

태 의원은 정부의 태도를 중국 소설가 로쉰의 `아Q 정전`에서 모욕을 받아도 저항할 줄 모르고 오히려 머릿속에서 정신적 승리로 탈바꿈시켜버리는 아Q의 정신구조에 비유했습니다.

그는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로 우리 재산 수백억 원이 먼지처럼 날아갔는데 항의 대신 `개성공단·금강산 관광 재개하자` `남북 철도·도로 연결하자` `유엔 제재 위원들을 만나서 제재 일부 완화 요청하자`며 종전선언 카드를 꺼내는 것은 비상식적이고 비정상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태 의원은 우리 국유재산에 손실이 가해진 경우 △국유재산법상 원상회복 △민법상 손해배상 △형법상 재물손괴 및 공익건조물파괴 등의 적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김정은 남매를 고발한다고 해서 김정은 남매가 실제 처벌받을 가능성은 매우 낮다"면서도 "그러나 법에 따라 그리고 원칙에 따라 해야 할 일은 꼭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물론 김정은 정권이 처음에는 반발할 것"이라며 "그러나 김정은 남매의 범죄를 우리가 하나하나 계산하고 있다는 인식을 북한에 꾸준히 전달해야 김정은 남매의 횡포를 억제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태 의원은 "유엔(UN)도 매해 북한 인권결의안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당장 김정은 남매가 실제로 기소되거나 재판을 받지 않는다"며 "그러나 언젠가 김씨 일가의 반인권적 범죄에 대한 응분의 대가가 반드시 있을 것이고, 이에 대한 명분이 차곡차곡 쌓이고 있다는 선언적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한편 판문점 선언 결실로 탄생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지난 16일 북한의 폭파로 개소 1년9개월 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이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통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에 합의한 이래 2018년 103억 400만 원, 2019년 54억 3,800만 원, 2020년(5월 말 기준) 11억 4,500만 원 등 총 168억 8,700만 원이 연락사무소 건립 및 운영 예산으로 집행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인터넷 방송인 진현기, 숨진 채 발견…'진워렌버핏'으로 활동
  • 추미애, 윤석열 '독립수사본부' 건의 즉각 거부
  • [단독] '가짜 무형문화재' 솔송주 5년 전 폭로 무마…"간판 떼고 입막음"
  • 김정은,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대미 메시지 없어
  • [단독] 마스크 나무라자 난동 피운 승객…버스 정차 소동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