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픽뉴스] 김종인 "꿈틀거리는 사람 있다"…고개 숙인 이낙연

기사입력 2020-07-01 19:32 l 최종수정 2020-07-01 2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키워드로 살펴보는 오늘의 화제, 픽뉴스 시간입니다.
정치부 전정인 기자 나와 있습니다.
오늘의 첫 번째 키워드는 어떤 건가요?


【 기자 】
'대권주자 꿈틀'입니다.

【 질문 1 】
대권주자가 꿈틀거린다는 말 같은데 누가 한 말인가요?

【 기자 】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야권 차기 대선주자를 언급하면서 "당 밖에서도 꿈틀꿈틀거리는 사람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취임 한달 언론 인터뷰에서 "당에 오기 전에도 다음 대통령감을 관심있게 관찰하고, 그럴 가능성이 있는 사람에게 권고도 해봤다"고 한 겁니다.

【 질문 1-1 】
누구에게 권고를 했다는 건가요?

【 기자 】
누군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당초 김 위원장은 차기 대선후보 자격으로 경제마인드를 갖춘 40대를 언급했던 만큼 그런 분이지 않겠느냐 추측은 되는데요.

다만, 권고를 했던 사람과 지금 꿈틀거리는 사람이 반드시 동일 인물은 아닐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과 가까운 통합당 의원은 "김 위원장의 발언은 그동안 복수의 사람을 상대로 꾸준히 대권주자 물색 작업을 이어왔다는 방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질문 2 】
그런데 야권 대선주자 1위를 기록한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무슨 대통령 후보냐고 했던데요.

【 기자 】
네 맞습니다.

정확히 이렇게 말했는데요. 검찰총장이 무슨 대통령 후보냐, 할 수가 없지 않냐고 일축했습니다.

그러니까 윤 총장은 나중에 대선 후보가 될 수 없다는 게 아니고, 내년 7월까지 임기가 보장된 현직 총장인 만큼, 당장 대선 후보군에 거론되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는 취지입니다.

실제로 김 위원장은 "나중에 윤 총장이 그만둔 다음에 어떤 태도를 취하느냐는 그때 가서 봐야 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 질문 3 】
현직 검찰총장이니까 그렇긴 한데, 이미 정치권에서는 반응이 뜨겁던데요.

【 기자 】
네 오늘 야권 대선주자로 급부상한 윤 총장을 두고 정치권의 관심이 쏟아졌습니다.

또다른 '킹메이커' 김무성 전 의원은 여권에서 때리면 때릴수록 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는데요.

아직 공무원의 입장이라 당장 야권에서 나서라고 말할 단계는 아니지만, 다른 야권 잠룡들에게 큰 자극이 될 것이라면 좋은 현상이라고 말했습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도 윤 총장을 연일 거칠게 비판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향해 윤석열 선대본부장이라고 꼬집기도 했습니다.

【 질문 4 】
윤석열 검찰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충돌하고 있다 보니 민주당에서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을 것 같은데요.

【 기자 】
민주당에서는 윤 총장이 뜨는 것은 인물이 없는 야당 때문이라면서 윤석열 대권론은 단기적인 현상일 뿐이라고 평가절하했습니다.

야당 자체에 워낙 인물이 없다 보니 윤 총장을 키우려는 것 같다는 겁니다.

일각에서는 경계하는 모습도 감지됩니다.

김남국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총장을 겨냥해 "정말 큰 그림을 그리고 추미애 장관과 일부러 충돌한 것"이냐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 질문 5 】
본인의 입장과는 무관하게 이미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가 된 것 같네요.
다음 키워드 '엄마 경험이 없어서' 무슨 말인가요?

【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늘 국회에서 열린 한 강연에서 한 말인데요.

일단 먼저 들어보겠습니다.

▶ 인터뷰 :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인생에서 가장 크고 감동적인 변화는 이것도 이낙연의 학설입니다. 소녀가 엄마로 변하는 그 순간입니다. 남자들은 그런 걸 경험하지 못하기 때문에 나이를 먹어도 철이 안 듭니다."

우리나라 산후조리 산업이 새로운 한류로 떠오르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한 발언인데,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출산과 육아의 책임을 여성에게 모두 전가한 성차별적인 발언이라는 비판과 함께 비혼과 무자녀 부부 등 다양한 형태의 삶을 배제했다는 겁니다.

【 질문 6 】
결국 이 의원이 사과를 했나요?

【 기자 】
네 그렇습니다.

조금 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장문을 올려 공식 사과했습니다.

자신의 발언으로 많은 분들께 고통을 드렸다며 자신의 부족함을 통감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또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인천국제공항사태 관련해서도 발언을 했다가 정치권 공방으로 이어졌는데요.

이 문제를 쟁점화하고 있는 정치인을 겨냥한 듯 정치인의 이미지 마케팅이 아쉽다고 지적했는데,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곧바로 "자기 비전은 없고 눈치만 보는 사람은 대권 자격이 없다"며 본인의 해법을 제시하라고 맞받아쳤습니다.

【 앵커멘트 】
이낙연 의원이 당권 도전을 공식화하면서 '이낙연 리더십'이 본격적인 시험대에 오른 것 같습니다. 전정인 기자였습니다.

화제 뉴스
  • 코로나19·돼지독감·흑사병까지…중국에 초강력 전염병 속출 '비상'
  • "불법 촬영물 지워줄게"…옛 연인 유인해 성폭행한 남성 '구속 송치'
  •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어대낙' 다음은 누구?
  • 중국 네이멍구, 흑사병 환자 발생…긴장 고조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