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여정 "비핵화 의지 있지만, 상응 조치 필요"

기사입력 2020-07-10 07:04 l 최종수정 2020-07-10 0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연내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이 작다고 밝히면서 비핵화 의지는 있지만, 그에 상응하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조금 전 "모르긴 몰라도 조미 수뇌회담 같은 일이 올해에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담화를 발표하면서 "결코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 지금 하지 못한다는 것을 분명히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대북제재 해제 등 비핵화에 대한 보상 조치가 있어야 한다는 뜻인데, 김 부부장은 "조미 두 수뇌의 판단과 결심에 따라 어떤 일이 돌연 일어날지 그 누구도 모르는 일"이라며 전격적인 북미정상회담 성사 가능성도 내비쳤습니다.


화제 뉴스
  • [단독] 2년간 장애인 몰래 보조사가 지원금 '꿀꺽'
  • 평검사 160명 반발 검란 조짐…추미애 '커밍아웃' 논란 확산
  • 기름만 넣으면 차량 고장…수백 대 피해 준 이상한 주유소
  • 김정재 "박원순, 무릎에 입술 맞추고"…여당, 고성에 항의
  • [단독] 검찰, 윤우진 전 세무서장 참고인 신분 소환 조사
  • '술 접대 의혹' 검사 실명 공개 논란…조국 "공익 차원 공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