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윤준병 '박원순 옹호' 논란에 "권력 가진 철면피"

기사입력 2020-07-14 09:31 l 최종수정 2020-07-14 09: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판했다.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판했다.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캡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故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고소인의 주장에 반론을 제기한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권력을 가진 철면피"라고 비판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고소인의 기자회견이 있었던 어제(13일) 오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윤 의원을 언급하며 "권력을 가진 철면피들을 상대하려면 진실을 향한 피해자의 싸움이 길어지겠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

앞서 윤 의원은 이날 고소인의 기자회견 후 자신의 SNS을 통해 "행정1부시장으로 피해자를 봐왔고 시장실 구조를 아는 입장에서 이해되지 않는 내용들이 있다"며 "침실, 속옷 등 언어의 상징조작에 의한 오해 가능성에 대처하는 것은 남아 있는 사람들의 몫"이라고 했습니다.

그는 또 "성인지 감수성이 높은 시장님은 순수하고 자존심이 강한 분이시라 고소된 내용의 진위여부와 관계없이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주변에 미안함을 느꼈을 것"이라며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 죽음으로 답하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윤 의원은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 등으로 비판을 받자 다음날인 오늘(14일) 해당 게시글을 내리고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다"며 "가짜뉴스 및 정치권의 공격과 논란으로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원피스 논란'에 "박정희가 차라리 공평"
  • 한강 홍수주의보 발령…강변 공원 곳곳 침수
  • 17일 임시공휴일에 중소기업 절반 "아직 휴무 결정 못해"
  • 서울 주요도로 통제에 퇴근길 교통혼잡…"대중교통 이용하세요"
  • '류호정 원피스' 뭐길래…8만 원대 국내 브랜드 '품절'
  • 윤도한 수석 "권경애 변호사에 전화한 적 없고 알지도 못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