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임순영 젠더특보 "실수하신 일 있나" 묻자 박원순 "무슨 말인가"

기사입력 2020-07-15 09:45 l 최종수정 2020-07-22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별보좌관이 지난 8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성추행 혐의' 관련 첫 보고를 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이때 임 특보는 박 시장에게 "혹시 실수하신 일이 있으신가"라고 물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8일 보고를 받은 박 시장은 9일 돌연 사라졌고, 10일 극단적 선택을 했습니다.

조선일보가 15일 보도한 임 특보 단독 인터뷰에 따르면, 임 특보는 "(피소 1시간30분 전인) 지난 8일 오후 3시쯤 서울시 외부로부터 `시장님 관련한 불미스런 일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급하게 시장님 집무실로 달려가 다른 업무 중이던 시장님께 `실수하신 게 있으신가` 물었다"고 보고를 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임 특보는 "(피해자의) 고소 여부는 당시 저도 알지 못했다"며 "그래서 제가 오히려 시장님께 여쭤본 것"이라며 "저는 시장님이 사라지신 9일 오전 시 외부에서 듣고 피소 사실을

알았다"고 부연했습니다.

임 특보는 당시 박 시장 반응에 대해서는 "`그게 무슨 소린가`라고 제게 되물었다"며 "제가 `불미스런 얘기들이 돈다`고 말했더니, 시장님이 `바빠서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임 특보는 "외부 어디에서 들었나"라는 질의엔 "그건 나중에 조사를 통해서 밝히겠다"고 함구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격려" vs "추행" 어깨 손 올린 부산시의원 CCTV 공개
  • 제자 19명 성추행한 '스쿨미투' 전직 교사 항소심도 실형 선고
  • 부산기계공고 재학생 2명 등 부산 4명 코로나19 추가 확진
  • 또 '시험지 유출'?…상주 모 여고 교사가 특정 학생에 문제 유출
  • 김근식, 노웅래 '김정숙 예찬'에 "최고위원 선거가 급하긴 급한 모양"
  • "맞짱뜨자"…서울 신촌 길거리서 대낮에 '묻지마' 폭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