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백선엽 장군, 6·25 전투복 수의 입고 영면…미 국무부도 조의

한성원 기자l기사입력 2020-07-15 19:31 l 최종수정 2020-07-15 1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고 백선엽 장군이 6·25 전쟁 당시 입었던 전투복과 같은 모양의 수의를 입고 대전현충원에서 영면에 들어갔습니다.
미국은 NSC에 이어 국무부도 백 장군의 별세에 애도를 표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한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고 백선엽 장군의 운구가 대전 현충원 묘역에 도착하고 육군기가 좌우로 도열해 맞이합니다.

가랑비가 간간이 흩날리는 가운데 부인 노인숙 여사 등 유족이 뒤를 따릅니다.

생전에 고인이 '의미 있다'고 생각한 6·25 전쟁 격전지 8곳에서 퍼 온 흙이 뿌려지고 백 장군은 전쟁 당시 입었던 전투복과 같은 모양의 수의를 입고 영면에 들어갔습니다.

▶ 인터뷰 : 김판규 / 전 육군참모총장
- "천국에서 더 영롱한 별빛을 뿌려주는 호국의 큰 별이 되옵소서."

앞서 열린 영결식에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김유근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등 한미 군 수뇌부가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등 미래통합당 지도부도 참석했습니다.

▶ 인터뷰 : 로버트 에이브럼스 / 주한미군 사령관
- "백선엽 장군은 애국자이자 군인 중의 군인이었고 전쟁의 참화 속에서 강화된 철통 같은 동맹의 창시자 중 한 분이었습니다."

미국은 국가안보회의 NSC에 이어 국무부도 성명을 내고 백 장군이 한미동맹 구축을 도왔다며 한국 국민에게 가장 진심 어린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영결식장과 대전현충원 입구에는 백 장군의 국립묘지 안장에 찬성하는 단체와 반대하는 단체가 대치하며 긴장된 분위기가 조성됐지만 별다른 충돌은 없었습니다.

MBN뉴스 한성원입니다.

영상취재 : 박원용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계속된 집중호우에 낙동강 상류 둑 붕괴…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속보] 청와대 수석 일부교체…정무수석 최재성, 민정수석 김종호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조국 딸, 집 찾아와 초인종 누른 기자 '주거침입·폭행치상' 혐의로 고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