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도한 수석 "권경애 변호사에 전화한 적 없고 알지도 못해"

기사입력 2020-08-06 16:43 l 최종수정 2020-08-13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6일) 권경애 변호사에게 전화해 SNS 활동을 만류한 당사자로 자신의 이름을 조선일보가 거론한 것에 대해 "허위보도"라며 조선일보의 사과와 정정보도를 요구했습니다.

평소 정부에 대한 비판 글을 SNS에 자주 게시한 권 변호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테니 제발 페북을 그만두라'는 호소 전화를 받았다"면서, 전화를 건 사람에 대해서는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조선일보는 이날 권 변호사의 글을 보도하면서 "법조계에서는 (전화를 건 사람으로) 윤 수석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거론됐다"며 "윤 수석은 본지의 연락에 답하지 않았다"고 썼습니다.

윤 수석은 조선일보의 보도와 관련해 "저는 권 변호사에게

전화한 적이 없으며, 권 변호사를 알지도 못한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어 "조선일보는 제가 답하지 않았다 했으나, 조선일보는 저에게 아무 질문도 하지 않았다"며 "단지 조선일보의 전 청와대 출입기자로부터 두 통의 부재중 전화가 어젯밤에 있었을 뿐이다. 한밤에 전화를 받지 않은 것을 악의적으로 보도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이재명, 파기환송심 첫 재판 출석…"심려끼쳐 죄송"
  • [속보] 보건당국 "국내 코로나19 첫 재감염 의심자는 서울 거주자"
  • [김주하 AI 뉴스] 경찰, 분당 '화투 살인' 용의자 석방 논란
  • '사ㅏㅇ려0ㅔ요' 의미 알아채 생명 살린 소방관 복지부 표창
  • 러시아산 냉동 오징어 제품 포장서 코로나 바이러스 검출
  • 제12호 태풍 '돌핀' 곧 발생…우리나라 오진 않을 듯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