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청와대 떠난 김조원에 "강남 집값 오른다는 신념 표현"

기사입력 2020-08-11 08:55 l 최종수정 2020-08-11 08: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 사진=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오늘(1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청와대를 떠난 것에 대해 "학자로서 강직한 학문적 지조와 신념을 표현했다"고 비꼬았습니다.

진 전 교수는 김 수석이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 비서관·보좌관(수보) 회의에 불참하고, 청와대 고위 참모들이 참여하는 단체 채팅방에서 탈퇴했다는 내용 등을 담은 기사를 공유하면서 이같이 적었습니다.

그는 "정권의 주장과 달리 강남 집값은 계속 오를 거라는 경제학적 진단을 몸으로 내리신 것"이라며 "수보회의에 불참한 것은 학자로서 강직한 학문적 지조와 신념을 표현하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는 강남 3구에 아파트 두 채를 지키기 위해 직을 포기했다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 수석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문 대통령의 사표 수리 여부가 아직 결정되지 않은 시점에서 김 수석이 회의에 불참한 것입니다.

지난 7일 함께 사의를 표명한 강기정 정무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 나머지 5명의 참모진은 모두 회의에 참석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전날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을 후임 민정수석으로 내정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국방부 "북한군, 실종 공무원 총격 후 시신 해상서 불태워"
  • 트럭에서 부부 시신 발견…말기 암 아내와 남편
  • 대낮에 술 취해 6층서 벽돌 던진 20대…차량 파손·행인 부상
  • 고려대 교수들, 유흥업소서 법인카드 '촥'…연구비 등 7천만 원 탕진
  • 의대생 "국시 응시하겠다" 성명에…정부 "추가 시험 불가"
  • 아파트 44층서 불…아기안고 경량 칸막이 부숴 대피한 30대 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