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 민간투자자에 욕설 문자 논란

기사입력 2020-09-26 09:18 l 최종수정 2020-09-26 09: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경기 오산시청사에 '버드파크'를 짓는 민간 투자자에게 욕설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예상됩니다.

오산버드파크 황모 대표는 지난달 9일과 10일, 이달 7일 안 의원과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25일 공개했습니다.

안 의원이 보낸 욕설 문자메시지 / 사진=오산버드파크 황모 대표 제공
↑ 안 의원이 보낸 욕설 문자메시지 / 사진=오산버드파크 황모 대표 제공

경북 경주에서 경주버드파크를 운영하는 황 대표는 85억원을 투자해 오산시청사에 버드파크를 지은 뒤 시에 기부채납하고 오산버드파크를 운영할 예정인 민간 투자자입니다.

황 대표가 공개한 문자메시지에는 안 의원이 황 대표에게 버드파크 사업 전반에 대해 질문하면서 곽상욱 오산시장과의 관계나 시공사인 JS종합건설 대표와의 관계를 묻는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안민석 의원 문자메시지 / 사진=오산버드파크 황모 대표 제공
↑ 안민석 의원 문자메시지 / 사진=오산버드파크 황모 대표 제공

이 과정에서 지난 7일 안 의원은 오후 7시 41분 "지금 공사는 의향서와 달리 너무 확대되어 깜짝 놀랐습니다. 해명이 필요합니다"라고 메시지를 보냈다가 황 대표가 40분 동안 답이 없자 "XXX가 답이 없네"라고 욕설을 했습니다.

이에 황 대표가 11분 뒤 "5선 의원님께서 이런 입에도 못 담을 말씀을 하시다니, 이 다음 일어나는 일은 다 의원님 책임"이라며 "선량한 민간투자자에게 선의의 도움을 주기는 커녕 밤마다 문자에 이제는 입에 담지도 못할 욕까지 하는 이런 분이 오산시 5선의원이라고 기자회견 하겠다"고 항의했습니다.

그러자 안 의원은 17분 뒤인 오후 8시 49분쯤 "후배에게 보낸 것이 잘못 갔군요. 양해 바랍니다"라고 짧게 사과했습니다.

황 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안 의원의 문자메시지가 왔을 땐 태풍 때문에 경주버드파크에 일이 많아 휴대전화를 제때 확인하지 못했다"며 "아무리 국회의원이라고 해도 지난달부터 수시로 야간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취조하듯 갑질을 하더니 급기야 욕설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가 안 의원에게 보낸 메시지 / 사진=오산버드파크 황모 대표 제공
↑ 황 대표가 안 의원에게 보낸 메시지 / 사진=오산버드파크 황모 대표 제공

황 대표는 안 의원이 문자메시지로 물어보는 것에 답을 하지 않으면 불이익을 받을까 겁이 나 밤늦게까지 이어지는 메시지에 답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안 의원은 욕설하기 직전인 7일 오후 7시 26분 황 대표에게 JS종합건설 대표와의 관계를 물으면서 "(문자메시지로 묻는 게)불편하시면 의원실에서 정식 공문으로 질의 드리겠습니다. 그 순간 법적 구속력이 발생합니다. 그래서 이런 식이 좋을 듯합니다"라고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연합뉴스는 안 의원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결되지 않았습니다.

한편 안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민주당 오산시위원회 운영위원회는 지난 18일 공정률 80%를 넘어 내달 개장을 앞둔 오산 버드파크 사업에 대해 "전면 재검토돼야 한다"는 입장문을 냈습니다.

그러자 같은 당 조재훈 도의원은 23일 "큰일 하라고 했더니 쬐끄만 오산에서 골목대장이 된 듯하다. 무소불위 안하무인 지멋대루"라고 안 의원을 비판했고, 한은경 시의원도 "시책사업 막바지에 반대를 위한 회의 절차는 비겁하고 치졸한 일"이라며 "권력과 권한은 그리 쓰면 안 됩니다. 반성할 분들 참 많네요"라고 꼬집었습니다.

안민석 의원 문자메시지 / 사진=오산버드파크 황모 대표 제공
↑ 안민석 의원 문자메시지 / 사진=오산버드파크 황모 대표 제공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칼 갈았다…"라임수사 지휘권 박탈, 정말 비상식적"
  • 검찰, '직원 상습 폭행' 이명희 항소심도 실형 구형
  • '독감 백신 접종' 춘천 80대 사망…길거리서 쓰러져
  • [속보] CJ대한통운 "택배 분류지원인력 4천명 투입해 근무시간 단축"
  • '남부지검장 사의' 입 연 추미애 "유감스럽다…곧 후속 인사"
  • '백신 공포'에 전문가들 "부검 결과 때까지 접종 중단해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