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뉴스추적] 정치권 '윤석열 국감' 후폭풍…대권 도전 나설까

기사입력 2020-10-24 19:29 l 최종수정 2020-10-24 2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검찰총장 청문회를 방불케 했던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는 끝났지만, 정치권은 그 여파로 들썩이는 중입니다.
대체 왜 그런지, 국회 출입하는 조창훈 기자와 뉴스추적 해보겠습니다.


【 질문 1 】
여당은 국감 당시의 윤 총장 발언과 태도를 맹비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도부와 개별 의원들의 발언 수위나 결이 조금 다른 것 같아요?


【 답변 1 】
여당 지도부는 공직자인 윤석열 총장이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지 못하다고 지적합니다.

▶ 인터뷰 :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어제)
- "대통령의 판단도 부정하고 국민의 대표가 행정부를 통제한다는 민주주의 기본 원칙도 무시하는 위험한 인식을 드러낸 것입니다."

다만, 앞서 리포트에서 보셨듯 윤 총장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지도부 차원에선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대통령이 임명한 윤 총장에 여당 지도부가 '사퇴'를 요구하는 건, 임명권자의 판단을 부정하는 것으로 비춰질 수도 있는 만큼 공식화하기 어렵다는 게 당 내부 분위기입니다.

또한 대통령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라'고 했다는 발언까지 나온 이상 사퇴 요구는 더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 때문인지 법사위 소속인 김남국 의원은 한 방송에 출연했다 자신의 발언을 거둬들이려는 듯한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들어보시죠.

▶ 인터뷰 : 김남국 / 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 ("김남국 의원도 사퇴하라고 한 적 있죠?)
- "아니요, 저는 사퇴하라고 한 적이 없습니다."
- (없습니까? 찾아봅니다.)
- "예, 찾아보십시오. 지난해에는 제가 사퇴하라고 한 적은 있지만 올해는 제가 사퇴하라고 한 적이 없습니다."


【 질문 2 】
여당과 달리 야당인 국민의힘은 윤 총장을 적극 두둔하는 모습이죠.
윤 총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수사팀장을 맡기도 했는데 이렇게 적극적인 러브콜을 보내는 이유는 뭘까요?

【 답변 2 】
아무래도 야권에 눈에 띄는 대권 주자가 없다는 점이 가장 큰 이유로 보입니다.

꾸준히 3% 이상의 지지율을 보여주는 윤 총장이 들어와주면 야권의 전체 판을 키워주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는 겁니다.

실제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그제 한 포럼에서 "민주당이 가장 두려워하는 후보가 오세훈"이라며 대선 출마를 사실상 공식화하는 등 야권의 잠룡 후보군은 점점 늘어나고 있지만, 아직 뚜렷한 인물은 없는 상황입니다.

일각에선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윤 총장에 대해선 "정치하겠다는 것으로 단정할 수 없다"고 선을 그은 것 역시 잠재적 경쟁자로 보기 때문이지 않겠느냐는 평가가 나옵니다.


【 질문 3 】
그렇다면 윤 총장 본인 얘기를 한번 해보죠.
'퇴임 후 국민께 봉사하겠다'는 말이 '정치하겠다'는 말로 해석이 가능한가요?

【 답변 3 】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곧바로 "정치하겠다는 뜻이냐"라고 물었는데 윤 총장은 "그건 제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말을 흐렸죠.

하지만 "정치에 소질도 없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던 1년 3개월 전 발언과 비교하면 미묘한 변화가 감지되는 건 사실입니다.

실제로 '국가와 사회를 위한 봉사'라는 표현은 정치부 기자들이 큰 선거를 앞두고 흔하게 듣는 표현 중 하나입니다.

지난 2016에도 반기문 당시 UN사무총장이 미 CNN과의 인터뷰에서 "임기 마지막 날까지 모든 에너지를 유엔에 쏟고, 이후 조국을 위해 봉사할 방법을 찾겠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윤 총장이 정계에 진출할 지 현재로썬 단언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만약 뜻이 있다면 총장 임기를 마치는 타이밍도 공교롭게 나쁘지 않습니다.

임기가 끝나는 내년 7월은 대선을 약 7개월여 앞둔 시점으로, 여야 모두 대선후보 선출을 본격화하는 시기이기 때문입니다.


【 앵커멘트 】
윤 총장 본인이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에서 향후 거취에 대한 전망은 아직 섣부른 감이 있습니다.

하지만 검찰 개혁이 여전히 화두인 상황에서 여야 모두 당분간은 윤 총장의 지지율 변화에 관심을 기울일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정치부 조창훈 기자였습니다. [ chang@mbn.co.kr ]

영상편집 : 이재형


화제 뉴스
  • 다시 300명대로…서울 사실상 3단계
  • 청와대 "문 대통령, 추 장관 발표 직전 보고받아"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싸고 유통 쉽다"…한국은 연내 3종 임상 착수
  • 대구 새마을금고서 전직 임원이 흉기 난동…직원 2명 숨져
  • 두세 배 뛴 종부세 폭탄에 매도 고민…버티던 집 팔까
  • 추미애,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비위 혐의 다수 확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