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대마 움직였다"…윤석열과 '밀당' 들어간 국민의힘

기사입력 2020-10-25 09:06 l 최종수정 2020-11-01 10: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석열 검찰총장을 바라보는 국민의힘의 속내가 복잡합니다.

심각한 인물난에 허덕이고 있다는 점에서 "대마가 움직인다"고 반기는 기색이 역력하지만, 총장 임기가 9개월이나 남은 상황에서 "섣부른 대망론"을 경계하는 분위기도 읽힙니다.

국민의힘은 우선 그의 정치 참여를 기정사실로 하고 있습니다.

한 중진 의원은 오늘(25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윤 총장의 '봉사' 발언에 대해 "명백한 정치 선언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지난해 7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정치할 생각이 없다"고 했지만, 지난주 국정감사에서는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말을 바꾼 데 주목한 것입니다.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벌써 윤 총장이 보수 야당의 차기 대권 주자로서 여러 조건을 겸비했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합니다.

국정원 댓글 수사와 최순실 특검 수사로 형성된,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브랜드 이미지, 높은 대국민 인지도와 마니아층의 지지, 여기에 이른바 '충청 대망론'까지 거론합니다.

윤 총장 본인은 서울 출신이지만, 그의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가 충남 공주 출신으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반면 윤 총장의 몇 마디에 가볍게 들썩일 일은 아니라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윤 총장이 정부·여당의 검찰개혁에 반기를 들었다고 해서 국민의힘과 뜻을 같이할 것이라는 보장은 없지 않으냐는 신중론입니다.

또 만에 하나 그가 정권교체의 선봉에 서겠다고 결심하더라도 검찰과 완전히 다른 문법의 정치권에 안착할 수 있을지 시험대를 거쳐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윤 총장이 대권 도전을 공식화하고 입당하기까지는 이미 당내에서 기지개를 켜고 있는 잠룡들의 견제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롯해 지난 정부 핵심에 대한 수사를 지휘한 그와의 '악연'도 풀어야 합니다.

원내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준비되지 않은 사람을 중요한 자리로 바로 모셔오는 것에 부정적"이라며 "윤 총장은 일단 자기 위치에서 충실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다만 이 같은 쓴소리는 윤 총장을 '배제'하기 위한 것이라기보다는 오히려 야권의 핵심 자산이 될지도 모르는 그를 '보호'하기 위한 포석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대선 가도에서 낙마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나 전망이 불투명해진 황교안 전 대표의 실패를 반복하지 말아야 한다는 점을 일각에서 짚는 것도 그런 맥락으로 풀이됩니다.

검찰이 문재인 정권 말기 수사로 내홍을 겪는 가운데 "때가 무르익기 전까지는" 국민의

힘이나 윤 총장 본인이나 거리 두기를 유지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국민의힘 한 법사위원은 "윤 총장이 내년 7월에 퇴임한다. 타이밍이 나쁘지 않다"며 "그가 정치를 시작하고 우리 당에 들어온다면 그때 흥행을 기대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윤석열 직무배제' 고민 깊어지는 문 대통령, 다음 주 입장 밝힐까?
  • 사흘째 확진자 500명대…수능 직전 대치동 학원 확진 비상
  • 집까지 파고든 '스타벅스 배달'…동네 카페는 '걱정'
  • 북, 잇따른 '백신 해킹' 시도…아스트라제네카도 불발
  • 청와대 시위 찾은 김종인 "추미애 너무 역겨워" vs 민주당 "서초 가서 항의하라"
  • 윤석열 직무정지소송 핵심 변수는?…'사찰 논란 문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