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홍준표 "가덕도 신공항 추진해볼 만…지역 균형발전의 획기적 계기"

기사입력 2020-11-22 14:06 l 최종수정 2020-11-22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무소속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 사진=무소속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 무소속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 사진=무소속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오늘(22일) "정치적 동기에서 비롯됐지만 부산 가덕도 신공항은 추진해볼 만하다"라고 밝혔습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부산·울산·경남 840만은 가덕 신공항으로, 호남 500만은 무안 신공항으로, 대구·경북·충청 일부 800만은 대구 신공항으로, 서울·수도권·충청·강원 2천800만은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4대 관문 공항 정책을 채택한다면 지역 균형 발전의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렇게 주장했습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 김해 신공항 백지화와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둘러싸고 이견이 지속되는 가운데 '대구 신공항 카드'를 중재안으로 제시한 셈입니다.

홍 의원은 "혹자는 태풍의 길목이라고 가덕도를 깎아내리나 일본 간사이공항, 제주공항은 태풍의 길목이 아니던가"라며 "세계 제1의 토목 기술을 가진 우리나라가 이를 극복하지 못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을 향해 "공항 정책을

4대 관문 공항 정책으로 대전환하라"고 촉구하면서 "고속도로, KTX에 이은 하늘길의 다극화가 대한민국 100년 미래를 내다보는 미래지향적 정책"이라고 했습니다.

그는 지난 20일 대구 수성구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도 "관문 공항 건설을 위해 대구, 부산, 광주(무안) 신공항 관련 공동 특별법을 일괄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출제를 이 따위로"…논란의 '한국사 20번' 어떻길래
  • [속보] '추미애-윤석열 극한갈등' 추미애 법무장관 일단 유임
  • 정부, '연말연시 특별방역기간' 지정…7일부터 내년 1월3일까지
  • 국민의힘 "이개호 보좌진 '의원실 술판'…부끄럽고 민망"
  • 네이버·셀트리온, 포춘이 찍었다…'50대 유망 기업' 선정
  • 현직 경찰 간부가 차에서 지인 강제추행…긴급 체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