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정애 "가덕도 활주로서 고추 말리기? 어처구니 없다"

기사입력 2020-11-24 14:44 l 최종수정 2020-12-01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오늘(24일) 가덕도 신공항과 관련해 "고추를 말린다라고 하는 어처구니 없는 발언을 정말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코로나 발생 이후 전세계적으로 항공산업이 재편되고 있는 지금 상황에서 항공수요를 섣불리 추정해 계획을 급히 확정해버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의원은 "공항이 활성화될지, 활주로에서 고추를 말릴지에는 (국내외) 항공사들의 노선 개설이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한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동남권 신공항은 국가균형발전 큰 틀에서 고려돼야"한다며 윤 의원에 반박했습니다.


한 의장은 또 "두 개(민주당·국민의힘 발의안)의 안을 가지고 여

야가 머리를 맞대고 병합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한다"며 "이런 상황에서 지역주의를 이용해 정쟁화 하려는 일각의 시도를 멈춰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는 "단순한 선거용, 당리 당략 정략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한다"며 "튼튼한 광역 경제권의 관문역할을 할 동남권 신공항은 국가균형발전차원에서 그 의미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제2연평해전' 교전 사진 20년 만에 첫 공개
  • 윤 대통령, 나토서도 도어스테핑…"자유·법치 존중되는 협력 만들어야" [엠픽]
  • 원희룡 "임대차 3법 폐지…전월세 기간 3년"
  • 인양된 차 안에서 조 양 가족 시신 확인…폭락 코인 '루나'·수면제 검색
  • 김건희 "K-뷰티산업 매우 훌륭" 홍보…스페인 왕비에 "우리는 동갑"
  • [단독] 필름 속 연평해전 생생한 상황 담겨…의미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