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국민의힘, 국조 수용 압박…"군사 독재 논리로 검찰 중립성 억압"

기사입력 2020-11-28 14:32 l 최종수정 2020-12-05 15: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민의힘은 오늘(28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정지 조치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추 장관이 법치주의의 근간을 흔들어 나라가 혼란스러운 이때 대통령이 사라진 듯 보이지 않는다"며 "온 나라를 혼탁하게 하는 추 장관의 폭거에 뭐라 설명이 있을 만도 한데 답이 없다"고 문 대통령을 비판했습니다.

이어 "이런 비상사태에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도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 힘을 합해야 한다"며 "여야는 국정조사권 발동 여부를 포함해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국조 수용을 압박했습니다.

추 장관의 조치에 대한 검찰 일각의 반발 분위기를 '겁 없는 집단행동'으로 표현한 여권 지도부를 향해서도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김기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대단한 오만의 극치다. 문재인 정권이 앞장서 저지른 불공정과 법치주의 붕괴 책임을 검사의 집단행동 탓으로 치부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어이없다"고 썼습니다.

이어 "집권세력이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독립이라는 헌법적 요구에 의해 만들어진 시스템을 개망나니처럼 짓밟고 있다"며 "이 현실을 보고서도 저항하지 않는다면 검사가 아니다. 영혼 없는 생계형 봉급쟁이"라며 검사들을 두둔했습니다.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교수도 "군사독재 시절 민주화를 외치며 시국선언에 참여한 대학교수, 종교인, 언론인에게 직무에 전념하라고 다그치던 독재정권의 하수인과 다를 게 없다"며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1980년대 민주화 훈장을 자랑스럽게 달고 다니는 민주당이 이제 와서 군사 독재와 같은 논리로 검찰의 중

립성을 억압한다. 욕하면서 배운 것인가"라고 덧붙였습니다.

조수진 의원은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국정조사를 먼저 제안한 점을 거론하면서 "윤석열 국정조사를 꺼냈다가 '진문 기류'만 실감하고 있다"며 "'의문의 1패', '추풍낙연?'"이라고 비꼬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물고문 놓친 경찰…재수사로 드러난 학대만 83건
  • "40년 만기 모기지 도입"…'공매도 재개' 한발 물러선 금융위원장
  • [현장에서]뜨거웠던 관심…왜 '풍림파마텍'은 조용할까?
  • 안철수, 입당 대신 통합경선 제안…김종인 '거부'
  • [단독] 집에서 지인끼리 술 마시다 흉기 휘둘러
  • [포커스M] 집 한채 값 게임 아이템…1000번 뽑아도 안 나온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