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은경 "코로나19, 정말 어려운 상대…지금 확산세 꺾어야"

기사입력 2020-11-29 17:39 l 최종수정 2020-12-06 18: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이 코로나19를 '어려운 상대'라고 빗대며 지금의 유행 확산세를 꺾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오늘(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 긴급 기자 간담회'에서 현 상황과 관련해 "지금 상황에서 유행 단계를 꺾고 확산을 차단하는 게 굉장히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방역하는 입장에서는 코로나19가 정말 어려운 상대"라면서 "발병하기 이틀 전부터 감염력이 있고, 발병하고는 2∼3일 정도가 감염력이 가장 높은데 증상은 굉장히 경미해서 본인 스스로가 인지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확진자가 검사를 받았을 때는 이미 5일 정도 노출을 다 일으킨 상황"이라며 "방역당국이 뒤쫓아가면서 접촉자나 노출자를 찾아 격리하는 그 시점에는 이미 접촉자 중에서 양성자가 나올 정도"라고 말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이런 코로나19의 특성을 고려하면 사람 간 만남을 최소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무증상기의 높은 전염력을 어떻게 차단할 것이냐 하면 결국 사람 간의 만남을 줄이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다"며 방역 위험이 커질수록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라고 부연했습니다.

그는 수도권에 내려진 2단계 조처와 관련, "무증상, 경증 감염자들이 지역사회에 어느 정도 있기 때문에 현재 잠재된 감염자들이 추가 전파를 시키지 않게 잠시 멈춤을 통해 정리하고 넘어가는 시기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시기적으로 동절기에 접어들었기에 실내활동을 하는 시간이 많아지는 상황"이라며 연말연시를 맞아 개인 간 모임이 많

아지는 상황 역시 코로나19 방역 대응에 있어 '굉장히 불리한 조건'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정 본부장은 "현 상황에서 유행을 통제하지 못해 (거리두기) 단계를 더 올려야 하는 상황이 오게 되면 국민들 또는 국가적으로 피해가 크다"면서 "연말까지 이런 분위기를 유지하고 방역수칙을 지키는 게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바이든 "백신접종 참담한 실패"…재고 바닥나
  • 경기도, 전 도민에 10만 원 지급할 듯…이재명, 18일 공식발표
  • [뉴스추적] 이번 설 연휴에 가족 모일 수 있을까?
  • 술 마시고 교통사고 냈는데…'입 헹굼' 안 했다고 음주 무혐의
  • 종교시설 대면 예배 허용…일부 교회 반발 여전
  • "부산시장 경선 코앞인데…" 선거캠프 '코로나 셧다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