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당정청, 3차 재난지원금 논의…선별지급 유력

김순철 기자l기사입력 2020-11-29 19:39 l 최종수정 2020-11-29 2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3차 재난지원금 지급 관련해 구체적인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규모는 4조 원, 지급대상은 선별지급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순철 기자입니다.


【 기자 】
고위 당정청이 오늘 저녁부터 총리 공관에서 3차 재난지원금을 주요 안건으로 비공개 회동을 시작했습니다.

3차 재난지원금 규모는 4조 원이 유력합니다.

지급 대상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선별 지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재원 조달 방법은 야당과의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민주당은 정부가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 556조 원에서 2조 원을 더 늘리고 나머지는 국채 발행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이에 국민의힘은 한국판 뉴딜 사업 예산을 대폭 삭감해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문제는 내년도 예산안 법정 처리 시한이 단 사흘 밖에 남지 않았다는 점입니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여야가 공수처 등 여러 사안에서 충돌하고 있는 만큼 시한을 넘길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 인터뷰 : 정세균 / 국무총리
- "여야가 3차 재난지원금에 대해서 의견들을 내고 있기 때문에 정부도 여야와 함께 협의를 해서 결론을 내도록 하겠습니다. "

한편 이재명 경기지사는 내년 1월 중 전국민에게 1인당 20~30만 원씩 지역화폐로 주자고 주장했습니다.

MBN뉴스 김순철입니다. [liberty@mbn.co.kr]

영상취재 : 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대검, '한명숙 모해위증' 무혐의...임은정 "이대로 덮일 것" 반발
  • ITC "SK, 배터리 자체 개발 능력 없었다"…LG-SK 합의는 안갯속
  • [영상] '마스크 써 달라'니 다짜고짜 주먹 날려…벌금 3000만원
  • 오세훈 "박영선, 야권 단일화가 정쟁? 버거운 모양"
  • "남궁민을 폭로합니다"…고교동창의 '반전' 고발 화제 [전문]
  • 제주 해안서 밍크고래·상괭이 사체 발견…포획 흔적 없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