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원전 공무원' 영장에 "구속되면 정신 돌아올 것"

기사입력 2020-12-03 09:10 l 최종수정 2020-12-10 10: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어제(2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정부·여당과 윤석열 검찰총장 사이의 갈등 배경과 관련해 "(윤 총장이 월성 원전 의혹 관련 공무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승인하기 직전에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가 내려졌다"고 분석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자료를 삭제한 공무원이 감사 들어간다는 정보를 누구에게 받았냐는 질문에 '신이 내린 것 같다'고 주장하는 모양"이라며 "아마 영장이 받아들여져 구속이 되면 정신이 심령학 모드에서 다시 정상과학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한밤 중에 자료 444개를 삭제하는 것은 말단 공무원들 혼자서 할 수 있는 일이 상식적으로 아니다"며 "감사 들어간다는 정보를 누군가 준 세력이 있고, 그 세력이 뒷감당도 약속해 줬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수사에서 그 윗선이 밝혀지면, 이 나라의 주권이 누구에게 있는지, 자신을 지키기 위해 당정청을 움직여 검찰총

장을 몰아낼 권력을 가진 이들이 누군지 알려 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진 전 교수는 또 다른 게시글에선 이용구 전 법무실장을 법무부 차관에 내정한 것과 관련해서도 "원전 쪽이 맞나 보다. 도대체 누가 걸려 있지? 워낙 급했나 보다"라며 "강남아파트 2채도 처리 못하고, 이해충돌 문제도 무시하는 걸 보니"라고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바이든 "백신접종 참담한 실패"…재고 바닥나
  • 경기도, 전 도민에 10만 원 지급할 듯…이재명, 18일 공식발표
  • [뉴스추적] 이번 설 연휴에 가족 모일 수 있을까?
  • 술 마시고 교통사고 냈는데…'입 헹굼' 안 했다고 음주 무혐의
  • 종교시설 대면 예배 허용…일부 교회 반발 여전
  • "부산시장 경선 코앞인데…" 선거캠프 '코로나 셧다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