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거 지워" 기자 휴대폰 빼앗은 조수진…"너무 큰 실례 범해"

기사입력 2021-01-28 11:40 l 최종수정 2021-02-04 12: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현장을 촬영한 기자의 휴대전화를 빼앗고 다소 거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조 의원은 입장문에서 "명색이 기자 출신인데 현장 취재 기자들에게 너무 큰 실례를 범했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어 "기자여서 재산신고 요령을 모르지 않았을 것이라는 판결에 충격을 받았다"며 "판결문 가지고 가자는 변호인의 말에 정신이 팔려 저로 인해 고생하는 기자들 처지를 헤아리지 못해서 안될 행동을 했다"고 거듭 사과했습니다.

조 의원의 이같은 행동은 어제(27일) 서울서부지법에서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한 1심 선고를 받고 난 뒤에 나왔습니다.

이날 법원은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판단해 조 의원에게 벌금 8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선출직 공무원의 경우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이 확정되면 그 직을 잃게 되지만 조 의원은 80만 원이라 의원직은 유지하게 됐습니다.


재판을 마친 뒤 법원을 빠져나오던 중 조 의원은 대기하던 취재진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조선시대 후궁에 빗대 말해 빚어진 일'을 묻자 그는 "그 부분은 페이스북에 썼고 본질을 훼손한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또 다른 기자가 이런 장면을 촬영하자 조 의원은 "구경오셨어요? 이거 지워"라며 기자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보좌관에게 줬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13억 대출해 땅 투기…LH 큰 손 '강 사장' 두문불출
  • 윤석열의 마지막 당부 "안팎에서 함께 싸우자"
  • 귀국한 미얀마 교민들 울억이며 호소…"제발 도와주세요"
  • 추미애 "당해보니 알겠다…조국 가족, 장하다"
  • 홍상수, '세번째 은곰상'에 김민희 노래·달팽이 영상으로 화답
  • "자다 말고 대피"…성북구 아파트 이른 아침 가스 폭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