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오세훈 압승 이유…MBN 출구조사로 보니 20대, 60대 이상 지지 '뚜렷'

황재헌 기자l기사입력 2021-04-08 07:00 l 최종수정 2021-04-08 07: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 당선인의 압승, 그 원인을 저희 MBN ARS 출구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분석해봤습니다.
오 당선인은 출구조사에서 40대를 제외한 모든 세대에서 박영선 후보에 앞섰고 서울 25개 구 중 24개 구에서 이겼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MBN ARS 출구조사 결과국민의힘 오세훈 당선인이 18세 이상 20대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에 23.1%p 앞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 당선인은 40대에서만 43.5%로 박 후보에게 졌을 뿐, 20대와 30대, 50대에서 이겼고, 특히 60대에서는 69.4%로 몰표를 얻었습니다.

자치구 별로는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재산세가 크게 오른 서울 양천구와 강남 3구에서 압승을 거뒀고, 서울 25개 구 가운데 강북구를 제외하고 오 당선인이 모두 승리했습니다.

민주당이 서울 25개 구 중 24개 구 구청장을 장악하고 있다는 걸 감안하면 민심이 급변했다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오 당선인은 민주당이 박빙 승부를 예측한 사전투표에서도 51.1%를 거둬, 45.7%에 그친 박 후보를 이겼습니다.

부산 지역도 사정은 비슷했습니다.

국민의힘 박형준 당선인은 40대에서만 41.6%로 민주당 김영춘 후보에게 졌을 뿐, 모든 연령대에서 승리를 거뒀습니다.

지역구별로는 16개 지역 모두 이겼는데, 특히 엘시티 특혜 논란이 거셌던 해운대구에서도 70%가 넘는 지지를 받았습니다.

민주당은 콘크리트 지지층인 40대의 뜨거운 지지는 확인했지만, 20~30대의 지지를 잃은 것은 뼈아픈 대목입니다.

이와 함께 부동산 가격 폭등으로 부담이 커진 재산세 반발이 강남 3구에서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점에서 내년 대선까지 숙제로 남을 전망입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경기도 남양주시 18층 주상복합 큰불…100여 명 대피
  • 오세훈 "공시가 지나치게 올라…전면 재조사 할 것"
  • 유시민 "'독재'라고 현정부 비판하는 야당 이해하게 됐다"
  • 20대 딸이 아버지에게 흉기 휘둘러 중상 입혀…현행범 체포
  • 하늘로 떠난 '외조의 왕'…"힘센 여인의 좋은 남편"
  • [영상] 미국 침공용 로봇개 집단?…영상 공개에 네티즌 '불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