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하버드 졸업한 이준석에 "이해 안 되면 외워" 이유는?

기사입력 2021-04-13 11:38 l 최종수정 2021-04-20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번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20대 남성이 압도적으로 국민의힘을 지지한 사실이 화제가 되면서 동시에 '페미니즘 논쟁'도 가열되고 있습니다.

특히 이준석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연일 '설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 전 최고위원은 어제(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젊은 이준석의 반 페미니즘'이라는 논평을 공유하며 "이제는 계몽사상이니까 그냥 페미니즘을 외우라는 주문까지 나온다"며 "페미니즘이 성경이냐"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페미니즘에 대한 지적을 흑인에 대한 잘못된 선입견으로 비유하는 것은 어떤 경박함인지 따로 지적하지도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진 전 교수는 "이해가 안 되면 외우는 것도 나쁘지 않아. 정치를 하려면.."이라고 응수했습니다.

같은 날 이 전 최고위원은 "이공계 여성학생의 비율이 20%인데 국가장학금의 35%는 여성에게 주라고 칸막이를 세워버리면 이게 공정입니까 불공정입니까"라며 "이런게 남여갈등을 부추기는 정책"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학생이 실력과 가정상황에 따라 장학금 수여여부를 판단받아야지 성별이 왜 칸막이로 등장해야 하냐"고도 일침했습니다.

이 전 최고위원은 11일에도 "페미니스트 선언한 사람들이 그 선언만으로 "한남"보다 도덕적으로 더 존경받을 이유가 없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문"이라며 "원래 내용적으로 아무것도 없으면 용어하나에 소속감을 얻고 자신이 그 용어만으로 우월하다고 착각한다. "깨어있는 시민" 같은 거만 봐도 자명하지 않나"라며 비판한 바 있습니다.

당시 진 전 교수는 "적을 만들지 말고 친구를 만들어야한다"며 "자꾸 증오나 반감을 이용하는 포퓰리즘만 하려 한다"며 충고했습니다.

앞서 지난 9일에도 이 전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이 2030 남성의 표 결집력을 과소평가하고 여성주의 운동에만 올인했으니 이런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작 박원순 시장 성추문 앞에 서서는 페미니스트들이 만족하지 못할만한 이야기를 하고, 피해호소인 이야기를 하

니까 페미니스트 표도 달아나서 20대 여성층에서 군소후보에게 15%를 뺐긴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아주 질 나쁜 포퓰리즘"이라며 "뭘 크게 착각한 거 같은데 계속 그렇게 해봐라"라면서 "말 한 마디로 순식간에 곤두박질치게 만들어 줄테니까"라고 지적했습니다.

[ 이상은 디지털뉴스부 기자 / leestellaaz@gmail.com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강 실종 의대생' 목격자 1명 추가 조사…"진술 밝히기 어려워"
  • 정준영 몰카 피해자, '5년' 만에 용기내 국민청원
  • [속보] '원주 두자녀 살해' 친부, 징역 23년 확정
  • 길원옥 할머니는 "사과받고 싶다"는데 위안부 할머니 묘소 찾은 윤미향
  • 김흥국 블랙박스 영상 공개... 스치듯 갔는데 "3500만 원 달라" 누가 진실? (종합)
  • 빌 게이츠 이혼, 중국 통역사와 불륜 때문?…"근거없는 소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