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전국민 재난지원금' 다시 힘받아…민주당, "최소 90%+α 될 것"

기사입력 2021-07-12 13:18 l 최종수정 2021-07-19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강화된 방역수칙 감내하는 국민에 위로금 지급"
"국민의 힘과 합의 되면 전국민 지급될 것"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라 위로금 성격인 재난지원금을 전국민에 지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여당 내에서 다시 힘을 받고 있습니다.

오늘(12일)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당정이 합의했던 재난지원금 대상(소득 하위 80%)을 최소 90% 이상으로 확대하는 한편 소상공인 피해지원 규모 역시 대폭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에서 "방역상황이 급변함에 따라 2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의에도 이를 적절히 반영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강화된 방역수칙을 함께 감내하는 국민에게 편안한 방식으로 위로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번 주 안으로 최고위원회를 열어 재난지원금에 대한 당론을 결정할 계획입니다.

지난 7일 민주당은 재난지원금 문제를 정책 의원총회에 부쳤으나 매듭짓지 못했고, 최종 결정은 지도부에 위임하기로 했습니다.


지도부 내에서도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재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받고 있습니다. 이러한 배경에는 지난 1∼5월 세수가 작년 대비 43조 6천억 원 증가한 것이 크게 작용했습니다.

앞서 정부는 2차 추경안을 짜면서 올해 예상되는 31조 5천 억 원의 초과 세수를 재원으로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곳간이 벌써 12조원 넘게 불어난 만큼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대폭 확대할 여력이 생겼다는 것입니다.

당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재난지원금은 국민의 힘과 합의가 되면 전국민 지급이 될 것이고, 합의가 안 돼도 최소 90%+α 수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여파를 고려해 소상공인 피해지원 예산을 대폭 늘리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재정당국은 보수적 입장을 고수하지만 민주당 입장에서 보면 추가 세수확보 여력이 있다고 본다"며 "6천억 원 정도의 손실보상 예산이 잡혀 있는데 그 부분도 다시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전남 장성서 일가족 3명 숨진 채 발견…경부고속도로 4중 추돌
  • 홍준표, 이재명 저격 "화천대유가 국힘 게이트? 무상연애 대응 같아"
  • 한국선 '불티' 스타벅스, 美 맨해튼서 44곳 문 닫은 이유는
  • 큰 강아지 거부해 예약 5분 만에 취소했는데…40%만 환불해준 애견 펜션
  • [영상] "킥보드 혼자 넘어졌는데 뺑소니 신고 당했다"
  • "학폭 논란은 한국에 국한"…이재영·이다영, 다음주 그리스 합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