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추미애, 딸 식당서 250만원 사용…정치자금법 위반 동부지검 이송

기사입력 2021-07-22 15:12 l 최종수정 2021-07-29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에 동부지검 이송
아들 수료식 때도 고깃집서 정치자금 의혹


여권의 대권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국회의원 재직 당시 딸이 운영하던 식당에서 250여만 원을 사용하는 등 정치자금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수사하던 서울중앙지검이 해당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송했습니다.

오늘(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가 수사하던 추 전 장관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을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안동완)로 지난달 말 넘겼습니다.

앞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추 전 장관이 지난 2014년 11월부터 2015년 8월까지 총 21차례에 걸쳐 자신의 딸이 운영하는 서울 용산구의 한 식당에서 252만9400원을 사용했다며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또 아들의 논산 육군훈련소 수료식 당일 인근 고깃집에서도 정치자금을 썼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후원금은 가계 지원을 비롯해 보조 용도로 사용이 불가능합니다.

이와 관련해 지난해 9월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추 전 장관이 정치자금을 딸과 아들을 위해 사용했다"며 정치자금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이에 서울중앙지검은 추 장관의 주소지에 따라 관할청인 서울동부지검으로 사건을 이송했고, 서울동부지검이 고발인 조사 등 수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당시 추 전 장관은

"딸 가게라고 해서 공짜로 먹을 수는 없지 않느냐"며 "직장을 관두고 청년 창업한 딸 아이 격려 차원이었다"라고 해명했었습니다.

한편, 추 전 장관의 딸은 2014년 10월 서울 이태원에 수제 미트볼 등 미국 가정식을 다루는 양식당을 열어 운영했으며 1년 만인 2015년 11월 문을 닫았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적의 집"…용암 뒤덮인 스페인 라팔마섬서 살아남은 주택 한 채
  • [속보] 신규확진 2천771명, 주말임에도 두번째 큰 규모…대확산 기로
  • 수갑 찬 절도범, 교도소 입감 중 탈주…아직 검거 못 해
  • 15세 소녀 9개월간 성폭행한 인도 남성 28명 체포
  • [영상] 6세 아동, 교사 무서워 '뒷걸음질'…CCTV 확인해 보니
  • '오징어게임' 번호 노출 피해자 "보상금 100만 원 주겠다고 연락 왔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