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추미애, 딸 식당서 250만원 사용…정치자금법 위반 동부지검 이송

기사입력 2021-07-22 15:12 l 최종수정 2021-07-29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에 동부지검 이송
아들 수료식 때도 고깃집서 정치자금 의혹


여권의 대권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국회의원 재직 당시 딸이 운영하던 식당에서 250여만 원을 사용하는 등 정치자금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수사하던 서울중앙지검이 해당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송했습니다.

오늘(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가 수사하던 추 전 장관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을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안동완)로 지난달 말 넘겼습니다.

앞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추 전 장관이 지난 2014년 11월부터 2015년 8월까지 총 21차례에 걸쳐 자신의 딸이 운영하는 서울 용산구의 한 식당에서 252만9400원을 사용했다며 정치자금법 위반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또 아들의 논산 육군훈련소 수료식 당일 인근 고깃집에서도 정치자금을 썼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후원금은 가계 지원을 비롯해 보조 용도로 사용이 불가능합니다.

이와 관련해 지난해 9월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추 전 장관이 정치자금을 딸과 아들을 위해 사용했다"며 정치자금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이에 서울중앙지검은 추 장관의 주소지에 따라 관할청인 서울동부지검으로 사건을 이송했고, 서울동부지검이 고발인 조사 등 수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당시 추 전 장관은

"딸 가게라고 해서 공짜로 먹을 수는 없지 않느냐"며 "직장을 관두고 청년 창업한 딸 아이 격려 차원이었다"라고 해명했었습니다.

한편, 추 전 장관의 딸은 2014년 10월 서울 이태원에 수제 미트볼 등 미국 가정식을 다루는 양식당을 열어 운영했으며 1년 만인 2015년 11월 문을 닫았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해 대선 치를 것"…시기는 즉답 피해
  • 90% 예방률 노바백스 백신, 국내 허가 불분명…이유는?
  • "사냥개 6마리가 물어뜯을 때 견주는 보고만 있었다" 靑 청원
  • '공무원 합격 번복' 유족, "합격 번복과 평가 기준 해명해 달라" 청원
  • "MBC가 또?" 야구 6회에 '한국 패 경기종료' 황당 자막
  • '쥴리의 남자들' 벽화 문구 지워졌다…"정치적 의도 없었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