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낙연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서 남북정상회담 가능성"

기사입력 2021-07-30 09:25 l 최종수정 2021-08-06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에 정상회담 기대 고조
"가장 가능성 높은 건 내년 2월 동계올림픽"


지난 27일 남북 통신연락선이 복원되면서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질) 가장 가능성이 높은 시기는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오늘(30일) 이 전 대표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라면 남북 정상회담을 주선하고 싶은 마음이 반드시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전 대표는 시 주석이 남북관계를 해소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하며 "한반도 평화와 안전에 기여하고 세계적인 리더십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당연히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에 갔을 때 교황 측근인 그레고리 추기경을 만났다. 그때 교황의 북한 방문에 대한 의견 교환이 있었을 것"이라며 "올가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문 대통령이 가신다면 관례적으로 교황 알현이 가능하다. 거기에서 어떤 대화가 이뤄지길 기대한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당국자 대화가 빨리 열렸으면 좋겠다"며 "장소가 판문점이어도 좋고 아니어도 좋다. 당국 간의 논의가 앞당겨졌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그제(28일) 로이터통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부터 여러 차례 친서를 교환함으로써 긴장 관계를 완화해 정상회담 개최를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는 13개월 만에 통신연락선이 전격 복원돼 남북 관계 개선의 발판이 되는

것 아니냐는 기대에 따른 것입니다. 북한은 지난해 6월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일방적으로 폭파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청와대는 "남북 정상회담 개최 논의 중이라는 외신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남북 정상 간 대면 접촉, 화상 회담에 대해 논의한 바 없다"라고 부인했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남욱 모레 미국서 귀국…검찰, 성남시청 압수물 분석
  • 최재형, 홍준표 캠프 합류…잠시 뒤 자택 회동
  • [뉴스추적] 대장동 전담수사팀 불협화음?…'부실 압수수색' 뒷말도
  • 직장동료가 낸 축의금 '5000원'…"사정이 있겠지" vs "손절 의사"
  • 커지는 '심석희 경기' 논란…고의충돌 등 의혹 본격 조사
  • '48년간 200억 원 기부'…아이유·유재석 제친 연예계 기부왕은 누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