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재원 "세금 연체한 조성은, 고급주택에 마세라티?"

기사입력 2021-09-13 15:13 l 최종수정 2021-09-13 15: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성은 "박지원과 상의하지 않았다"
박지원 "야당이 헛다리를 짚는 것"

사진 = SNS 캡처
↑ 사진 = SNS 캡처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한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에게 의심스러운 정황이 많다며 공격에 나섰습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13일 "세금도 연체하고, 직원 봉급도 못 주는 분이 고급 주택에 마세라티 승용차"라며 "무언가 느낌이 '확' 오는 듯(하다)"고 조성은 씨를 비꼬았습니다.

조 씨를 공격하는 글과 함께 조 씨가 대표로 있는 회사가 지난해 3월 기준 국세 500만 원을 체납했으며, 직원 급여 및 4대 보험 체불 상태라는 일부 보도를 공유했습니다.

또 김 최고위원은 조 씨가 자신의 SNS에 올린 게시물을 다룬 기사를 올리기도 했습니다. 해당 게시물에는 전세 시세가 10억 원 가량으로 알려진 서울역 인근의 44평 아파트로 이사를 간 것과 1억 원대 중반을 호가하는 마세라티 기블리를 자랑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김 최고위원이 조 씨가 그의 재정상태와 어울리지 않는 행동을 보여준 것을 지적하며 누군가에게 후원을 받은 것으로 의심된다고 꼬집은 것으로 해석됩니다.

현재 김 최고위원은 공명선거추진단장으로 국민의힘 경선 후보를 둘러싼 네거티브 공방 등 각종 의혹을 조사하는 역할을 맡고 있습니다.

조 씨는 박지원 국정원장의 개입을 강력히 부인하고 있습니다. 조 씨는 "(박 원장이) 윤 총장과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아 애초부터 고려대상이 아니었다는 점 등에서 윤 총장에 대한 내용들을 상의하거나 할 대상으로 고려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박 원장 또한 "(야권에서) 특수한 관계 같다고 하는데 그런 것은 없다"며 "야당이 헛다리를 짚는 것인데, 수사해보면 나온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윤 전 총장 측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박 원장과 조 씨, 성명불상자 1인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다는 방침입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윤석열 모두 36% '동률'…李 5%p 상승, 尹 6%p 하락
  • 민주당, '사생활 논란' 조동연 사의 수용…"본인 입장 확고"
  • 소진공, '직장 내 성비위' 또 터졌다...가해자에 면직 조치
  • "화살촉과 다를 게 없어"…조동연 측 가로세로연구소 고발
  • 김어준 "윤석열, 이준석 이해 못해…李는 정치 커리어 걸었다"
  • "캔맥주 안에서 도마뱀이 나왔습니다"…역대급 이물질 논란에 충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