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윤석열 게이트도 박지원 게이트도 애초에 없었다"

기사입력 2021-09-15 08:48 l 최종수정 2021-09-22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진중권 "尹 고발사주 논리? 文 드루킹 지시 추론"
"박지원 감히 그런 일까지 못 저지를 것"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에 대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게이트', 야당은 '박지원 게이트'를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애초에 게이트 따위는 없다는 것이 가장 개연적인 시나리오"라고 말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오늘(15일)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말하며 "손준성이 김웅에게 고발장을 보냈다는 사실에서 윤석열의 지시와 사주를 추론하는 논리라면, 드루킹이 여론조작을 했다는 사실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와 사주를 추론할 수도 있는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즉 윤석열 게이트도, 박지원 게이트도 없다는 겁니다. 진 전 교수는 "게이트는 없다"며 "다만 게이트가 있기를 바라는 너절한 욕망들이 있을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진 전 교수는 "당시 윤석열은 고발을 사주할 이유가 없었다"며 "그 민감한 시기에 굳이 위험을 무릅쓰고 아무 실익도 없는 일을 할 이유가 뭐가 있겠냐"고 분석했습니다. "게다가 당시는 이미 하던 수사도 선거에 영향을 끼치지 않기 위해 모두 멈춘 상태였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뉴스버스가 이 의혹을 보도한 것은 언론이니까 100% 정당하다"면서도 "뉴스버스의 보도가 입증된 '사실'을 넘어 근거가 박약학 '해석'의 영역으로 나아간 것은 문제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뉴스버스가 윤 전 총장이 고발을 사주했다는 주장의 증거로 제시한 것이 손준성이 수사정보정책관이었다는 사실 뿐이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손준성이 김웅에게 문건을 보낸 것이 사실이라고 한들, 거기에는 매우 다양한 가능성이 존재한다"며 "그런데 뉴스버스는 다른 가능성들을 모두 배제한 채 하필 가장 개연성이 떨어지는 시나리오인 윤석열 사주론으로 직진했다"고도 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박지원 게이트'도 있을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그런 짓을 했다가 들통이라도 나면, 그때는 정권 자체가 무너진다"는 겁니다. "국정원장이 그런 짓을 했다면, 대통령 탄핵까지도 갈 수 있는 일"이라고도 했습니다.

이어 "아무리 박지원 국정원장이 '정치 9단'의 능구렁이라 해도 감히 그런 일까지 저지를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아마도 '사후'에 이 정보를 인지하고 조성은에게 코칭을 해주었을 가능성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조성은이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제가 배려받아서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었다'고 한 발언을 정신분석학에서는 'parapraxis'(착행증)이라 부른다"며 "말을 하다가 얼떨결에 실수로 진실을 말해 버리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덧붙여 "하지만 모든 말실수가 다 착행증인 것은 아니"라며 "물론 정황에 정황이 계속하여 반복적으로 겹치면 판단을 달리 해야겠지만, 적어도 지금까지는 딱히 박지원 원장의 개입

이 있었다고 단언할 상황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판단했습니다.

아울러 "그 모든 공세에도 윤석열 지지율은 크게 떨어지지 않았다. 일부 여론조사에서는 외려 지지자들이 결집하는 현상까지 보인다"며 "네거티브는, 열심히 그것만 하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그렇게 효과적이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현직 기상캐스터, '면허 정지 수준' 음주운전…벌금 300만 원
  • 떼기 어려운 페트병 라벨…추미애 "환경부 현장 감독 부탁"
  • "미안해, 아빠가 곽상도가 아니라서"…'오십억 게임' 패러디까지
  • "탈락하면 물총 쏘며 죽여"…초등생도 보는 '청불' 오징어 게임에 우려
  • 배현진, '아들 논란' 장제원에 "진정한 자숙의 자세 필요"
  • 박서준, 손흥민 경기 노마스크 관람 화제…"우려" vs "위드코로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