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어준 "이재명 28%가 민심? 역선택 넘어선 조직표 동원"

기사입력 2021-10-17 15:16 l 최종수정 2021-10-17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른 사람이 왕창 들어와 與 결과 바뀐 것"
"컨벤션효과 없는 이유? 이낙연 지지층 이탈"

(왼쪽부터) 방송인 김어준 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TBS, 국회사진기자단
↑ (왼쪽부터) 방송인 김어준 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TBS, 국회사진기자단

친여 성향의 방송인 김어준 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차 국민선거인단 경선 투표에서 28%의 지지에 그친 이유에 대해 "역선택을 넘어서 조직표를 동원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재명 28%가 민심 반영? 개소리" 맹비난

방송인 김어준 씨 / 사진=TBS
↑ 방송인 김어준 씨 / 사진=TBS

지난 15일 김 씨는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투표 결과와 관련해 "보수 커뮤니티의 조직표 동원으로 민심을 왜곡하는 수준의 투표가 진행됐다"며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 후보가 28%의 득표를 얻은 것이 '민심의 반영'이라는 분석에 대해 김 씨는 "개소리"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9~10일 이뤄진 여론 조사에서 이 후보의 지지율이 굳건했던 점을 근거로 "만약 3차 선거 인단 투표처럼 뒤집히려면 여론조사에서 엄청난 영향이 있었어야 한다. 이 정도 대폭락이면 무조건 여론 조사에서 잡힌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어 3차 선거 인단 투표율이 80%를 넘었던 것과 관련해서는 "승부가 결정된 것처럼 보이는 상황에서 투표 독려 없이 (투표율) 80%를 넘기려면 애초에 엄청난 조직력이 있어야 한다. 처음부터 연락처가 확보된 사람들을 지원하고 독려해야 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역선택이 아닌 '조직표 동원'을 강조하며 "보수 커뮤니티에서 자발적으로 모은 사람으로는 마지막 투표 독려가 가능하지 않다. 민주당 지지층이라 생각해서 받았는데 (민주당 지지층이 아닌) 다른 사람이 왕창 들어와서 민주당 선거 결과가 바뀔 수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아울러 이 후보가 '컨벤션효과(정치 이벤트 직후 지지율 상승 현상)'를 누리지 못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층의 이탈을 원인으로 꼽으며 "이 전 대표가 승복 선언을 하고, 두 사람이 만나서 막걸리를 마시고, 이 전 대표가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으면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역컨벤션 이례적"…국감으로 반전 계기 마련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한편, 전문가들은 이 후보가 대선 후보로 확정된 후 지지율이 떨어진 것을 두고 "국내외 선거에서 주요 정당의 후보가 경선 이후 지지율이 떨어지는 역(逆)컨벤션 효과가 나타난 건 이례적"이라며 "대장동 의혹과 민주당 경선 후유증이 동시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라는 분석을 내놓은 바 있습니다.

한 전문가는 "대장동 의혹이 만만치 않아 보인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탄핵당하면서 통치자 또는 행정책임자의 책임에서 정치적 책임을 강조하는 식이 돼버렸다. 유동규 전 본부장이 이 후보 밑에 있던 사람이기에 법 해석과 무관하게 국민은 일종의 정치공동체로 받아들일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이에 이 후보가 국정감사를 기점으로 대장동 의혹을 해소하고 반전의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이 후보가 다음 주 국회 국감에 출석해 당당하게 소신을 밝히고 국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한다면 탄력적인 회복세로 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경찰이 분리조치 했는데"…전 남자친구가 현관문에
  • 후보 선출 한 달 만에 윤석열 선대위 출범…"정권교체 기회 왔다"
  • 오미크론 '24명'까지 늘어…방역패스 확대 강행
  • [제보M] "월 수입 450만 원"…차값만 떠안은 택배기사들
  • 홍준표, '사생활 논란' 조동연에 "기막힌 사람" 혹평
  • "조국 가족이었다면?"…이재명, '김건희 무혐의'에 비판 댓글 공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