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주호영, 2030 비하 논란에…洪 측 "그러니 尹 지지 안 하는 것"

기사입력 2021-10-18 16:19 l 최종수정 2021-10-18 16: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주호영 "2030, 이전 일들 잘 기억 못해" 논란
홍 측 "공정 기대한 청년층이 등 돌리는 이유"
유 측 "尹, 어떤 소통했나…위장당원 폄하도"
원 측 "실언캠프 개명해야…참모 입단속하길"

(왼쪽부터)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주호영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왼쪽부터)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주호영 의원,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전격 합류한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2030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대선 후보들이 일제히 "즉각 사과하라"라고 맹공을 가했습니다.

주호영 "2030, 정치인 이전 일 기억 못해…가까운 뉴스로 판단"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주호영 의원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주호영 의원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오늘(18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한 주 선대위원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2030 지지율이 낮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 "20·30대는 정치인들의 이전 일들은 잘 기억하지 못하고, 가까운 뉴스를 접하고 보는 것 가지고 판단하는 경향이 있다"라고 답했습니다.

진행자가 '(2030 세대에게) 단편적인 인상이 많이 영향을 미친다고 보느냐'고 재차 묻자 주 선대위원장은 "그렇다"라고 했습니다. 이는 젊은 층이 후보들의 최근 모습만 본 채 지지하는 후보를 정한 것으로 보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실제로 윤 전 총장은 오늘 발표된 TBS 의뢰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15~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발표한 '범보수권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 결과에서 29.1%의 지지를 얻어 홍 후보(28.1%)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으나, 홍 후보가 20대와 30대에서 각각 42.2%, 42.5%의 지지를 얻은 반면 윤 전 총장은 11.4%, 17%의 지지를 확보하는 데 그쳤습니다.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러니 지지 않는 것"·"소통 기회는 주었나"·인기 없는 이유 드러나"

(왼쪽부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왼쪽부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해당 발언을 두고 국민의힘 대선 후보들은 "청년층을 비하한 발언"이라고 공세를 펼쳤습니다.

여명 홍준표 캠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그런 식이니까 청년들이 윤 전 총장을 지지하지 않는 것"이라며 "윤 전 총장에게 '공정과 상식'을 기대했던 많은 청년들이 등을 돌리는 이유"라고 비판했습니다.

여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은 1일 1망언에 청년의 합리성이 가장 혐오하는 '주술 논란'까지 있다"며 "지금이라도 자성하고 주 선대위원장은 청년 비하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효원 유승민 캠프 대변인도 "윤 전 총장은 많은 청년들의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들었던 '민지야부탁해' 영상 외에 청년들과 어떠한 소통을 하고 가까이 있는 뉴스가 되어 후보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주었나"라고 반문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의 유튜브 라이브에는 당사자가 등장하지 않는가 하면, 윤 전 총장은 청년들의 입당러시를 위장당원이라 폄하했다"면서 "불과 6개월 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청년 세대에게 역사에 대한 경험치가 낮다고 해 청년들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낙선한 후보에 대한 기억은 없나"라고 박영선 당시 서울시장 후보의 발언을 언급하며 지적했습니다.

박기녕 원희룡 캠프 대변인은 "주 선대위원장의 2030 폄하 발언에서 윤 전 총장이 2030에게 인기가 없는 이유가 명백하게 드러났다"면서 "윤 전 총장은 캠프 이름을 실언캠프로 바꾸고 싶지 않으면 주 선대위원장에게 즉각 사과를 이끌어내야 한다"며 참모들의 입단속을 단단히 해야 한다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이 조용하니 선대위원장의 실언인가"라며 "젊은 세대를 인식하는 수준이 그래서야 2030 세대의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겠는가"라고 일갈했습니다.

"尹, 이재명 막을 필승 후보"…주호영 통해 TK 표심 굳히나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주호영 의원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주호영 의원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한편, 주 선대위원장은 어제(17일) "윤 전 총장은 정권의 무지막지한 폭압을 혼자서 당당하게 대항해 절망에 빠진 국민과 국민의힘 당원에게 정권 교체의 희망과 가능성을 일깨워준 주인공"이라며 "이재명 더불어민

주당 대선 후보를 막고 정권 교체를 이룰 필승 후보라고 확신한다"면서 윤석열 캠프에 합류했습니다.

윤석열 캠프의 첫 번째 선대위원장인 주 의원은 TK(대구·경북) 중진입니다. 이에 주 의원 영입을 통해 당원 비중이 높은 TK 지역의 표심을 굳히려는 전략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한국에 상륙한 '오미크론'...5명 감염, 국내 확산 '빨간불'
  • 남아공 첫 보고 전 이미 유럽 감염…"국경 봉쇄 답 아냐"
  • 몽골 이민 여중생 무차별 폭행…옷 벗겨 팔다리 묶고 때려
  • "낮잠 안 자?" 원생 눈 찌른 보육교사…얼굴엔 손톱자국까지
  • 이준석, 이번엔 순천 빵집→여수 카페서 포착…"상경 계획 없다"
  • "윤석열, 귀 막고 청년 아우성 외면"…20대 청년들 尹 지지 철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