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장영하 "박철민, 돈 생각나서 작전하는 것 아닌가"…녹취록 공개

기사입력 2021-10-22 16:14 l 최종수정 2021-10-29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남국 “신빙성 없다는 것 알고도 폭로”
제보자 지목 돈 전달자 “이재명 본 적 없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조폭 연루설’ 근거로 현금다발 사진을 제보한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 씨의 주장과 상반된 녹취록이 나왔습니다. 박 씨가 뇌물 전달자들이라고 지칭한 이들은 박 씨의 변호인 장영하 변호사와 대화를 나누며 “이 후보를 본 적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장 변호사는 “돈이 생각나서 작전하는 것 아닌가”라며 박 씨를 향한 의문을 품었습니다.

오늘(22일) 이 후보 수행실장인 김남국 민주당 의원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장 변호사와 박 씨가 돈을 전달했다고 지목한 뇌물 전달자 2명과의 녹취록을 공개했습니다.

녹취록에 따르면 뇌물 전달자 A 씨는 “은수미란 사람하고 이재명이란 사람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다. (뇌물을) 전달했으면 했다고 하는데, 누구를 도와주기 위해 거짓말을 하면 안 되는 것 아닌가"라며 20억 전달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A 씨의 답변에 장 변호사는 “참 이상하네. 그런데 왜 박철민이가 그런 제보를 하려고 그럴까?”라며 “말이 약간 왔다 갔다(한다)”고 답했습니다. 또한 “혹시 이게 지금 박철민이가 돈이 생각나서 이렇게 저렇게 작전하는 것 아닌가”라며 박 씨의 제보에 의문을 품기도 했습니다.

다른 뇌물 전달자로 지목된 B 씨는 ‘이재명이 측근에게 돈을 준 적 있느냐’는 질문에 “아니요. 없어요”라고 답했습니다. 장 변호사가 재차 “없어요?”라고 묻자 “예”라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당시 박 씨가 수감 중이었기 때문에 직접 본 일도 없었다며 박 씨가 주장한 뇌물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했습니다. 20억 원 상납설을 주장한 박 씨의 말과 상반된 진술입니다.


녹취록을 공개한 김 의원은 “선거 국면에서 폭로는 검증을 거쳐야 하는데, 당시 장 변호사는 최초 박 씨의 제보 이후 한 달의 시간이 있었지만, 이제서야 관련자들을 만났다”며 “녹취 파일을 들어보면 장 변호사 역시 의혹이 신빙성이 없다는 것을 느꼈을 텐데, 폭로를 이어가는 것은 정치공작이 아닌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국민의힘 김용판 의

원에게 이 후보 ‘조폭 연루설’을 제보한 장영하 변호사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민주당은 “장 변호사가 이재명 후보를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이 후보에 관한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공공연하게 거짓 사실을 드러내 이 후보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새 변이 '오미크론', 하마터면 '시진핑 변이' 될 뻔
  • 남아공 등 8개국 외국인 입국금지…내국인은 열흘간 격리
  • BTS, 2년 만에 LA서 '대면 공연'…전세계 관심 집중
  • [정치톡톡] 김종인과 끝내 결별? / 김병준도 이준석 '패싱' / 이재명의 편지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