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안민석 "남욱 처남이 내 비서인 건 운명…대장동 VIP 밝혀라"

기사입력 2021-10-23 15:31 l 최종수정 2021-10-30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남욱, 비리 정치인 된 내게 사과해라”
“이재명 후보가 VIP 아니라고 사실대로 말하길”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의 보좌관 중 한 명이 ‘대장동 의혹’ 핵심 당사자인 남욱 변호사 처남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안 의원은 억울한 오해를 받고 있다며 “대장동 VIP가 누구인지 밝혀라”라고 말했습니다.

안 의원은 오늘(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비리 정치인으로 억울하게 비난받고 있다”며 “이처럼 고통당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진실을 밝혀라”고 남 변호사를 향해 말했습니다.

안 의원은 “어느 날 갑자기 도깨비 장난처럼 구설에 휘말린 나에 대해서도 공개 해명해야 한다”며 “나는 대장동 사태가 터진 후에야 처음으로 남 변호사 당신의 존재를 알았고, 또 며칠 전에서야 나의 오산 지역사무실 비서가 당신의 처남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비서)가 남 변호사의 처남이라는 이유로 비난받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며 “연좌제도 사라졌는데 매형 때문에 불이익을 받는다면 억울하다. 매형이 행한 부도덕한 일로 고통 받고 있는 당신의 처남이자 나의 비서에게 사과하시라”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또한 “당신의 처남은 성실하고 착한 사람이다. 예의도 바르고 듬직한 비서이자 좋은 세상 만들겠다는 건강한 꿈도 가진 청년”이라며 “주위에서는 내가 부담을 털어버리려면 비서를 그만두게 해야 한다는 충고도 있지만 나는 도의에 어긋난 정치는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안 의원은 남 변호사의 처남이 자신의 비서라는 이유만으로 오산 운암뜰 개발 비리 의혹을 받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그는 “비리가 있다면 돈 먹은 자는 따로 있을 것이다. 운암뜰 개발 과정의 특혜와 비리를 경계하고 비판해온 내가 얼토당토않게 생면부지의 당신과 엮여 의심을 받는 것을 도저히 참을 수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끝으로 “남욱의 처남이 나의 비서라는 사실은 운명이다. 이제부터 대장동 전투에 참전해 권력형 토건비리의 판도라 상자를 열겠다”며 “대장동 오징어 게임의 VIP가 누군지 당신은 알 것이다. 실체는 누구인가. 대장동 VIP가 이재명 후보가 아니라고 사실대로 분명히 말하기 바란다”고 압박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모레까지 최대 350mm...8월의 장마 이유는?
  • [정치톡톡] 13일의 의미 / 노룩 악수 / 총리 고발
  • '친이준석계' 정미경·한기호 사퇴…내일 비대위원장까지 임명
  • 백신 못 맞는 혈액암 환자 등 항체주사제 '이부실드' 투약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 다섯쌍둥이 줄 채워 산책한 아빠…"아동학대" vs "충분히 이해 가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