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어준, 이재명 공개 지지 "빽없이 실력으로 대선 후보 된 사람"

기사입력 2021-10-24 16:39 l 최종수정 2021-10-24 16: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기까지 혼자 온 이재명, 도와줘야"
이례적 공개 호소…역 컨벤션 의식한 듯

(왼쪽부터) 방송인 김어준 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TBS, 연합뉴스
↑ (왼쪽부터) 방송인 김어준 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TBS, 연합뉴스

친여 성향의 방송인 김어준 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자기 실력으로 대선 후보까지 된 사람"이라고 극찬하며 공개적으로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혼자서 여기까지 온 이재명, 당신들이 도와줘야"

(왼쪽부터) 방송인 김어준 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TBS, 국회사진기자단
↑ (왼쪽부터) 방송인 김어준 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TBS, 국회사진기자단

그제(22일) 공개된 유튜브 '딴지 방송국' 영상에서 김 씨는 이 후보가 그간 스스로에 대해 '돈도 없고 빽도 없는 비주류'라고 강조한 점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씨는 "자기 실력으로 돌파한 사람의 길은 어렵고 외롭지만 있다. 그런데 그 길로 대선후보까지 가는 사람은 극히 드물고 귀하고 거의 없다"며 "그래서 이재명이 우리 사회에 플랫폼이 될 자격이 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재명은 혼자서 여기까지 왔다"며 "그래서 이제 당신들이 도와줘야 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 씨는 앞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서도 "대장동 뉴스가 포털을 장식한 지 한 달이 넘었으나 이 후보 관련 증거가 하나도 나오지 않았다"라며 그를 두둔한 바 있습니다.

당시 그는 "만약 이 후보가 정치인으로서 자신의 치적을 포기하면서까지 민간에게 이익을 몰아줬다면, 자신의 손해보다 더 큰 대가가 있었어야 말이 된다"며 "(이 후보가) '나는 손해 보고 당신은 이익을 보시오'라고 했을 리 없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역컨벤션 의식 발언?…송영길 "어려움에도 지지 유지한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처럼 김 씨가 특정 정치인에 대한 지지를 공개적으로 호소하는 것은 이례적입니다. 이에 일각에서는 김 씨가 이 후보가 여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후 역컨벤션 효과가 나타나는 상황을 의식해 이같은 발언을 한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옵니다.

실제로 이 후보는 지난 10일 경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결정됐으나 경선 결과를 두고 당내 내홍이 불거지면서 통상 후보 결정 직후 관측되는 지지율 상승 효과(컨벤션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지지층 중 이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답변이 13~14%대에 그치는 반면 국민의힘 후보를 지지하겠다는 반응이 최대 40%에 달해 '역컨벤션 효과'라는 평가가 나왔습니다.

다만 지난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을 어느 정도 해소한 데 이어 오늘(24일) 이 후보가 이

전 대표와 '원팀 회동'을 하면서 반등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이와 관련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이 후보가 박스권에 갇혀있다고들 말씀하는데, 다른 말로 하면 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지지도가 그렇게 떨어지지 않고 유지됐다고 볼 수도 있다"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새 변이 '오미크론', 하마터면 '시진핑 변이' 될 뻔
  • 남아공 등 8개국 외국인 입국금지…내국인은 열흘간 격리
  • BTS, 2년 만에 LA서 '대면 공연'…전세계 관심 집중
  • [정치톡톡] 김종인과 끝내 결별? / 김병준도 이준석 '패싱' / 이재명의 편지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