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유섭 "나경원이 윤석열 지지? 윤캠프의 거짓 뉴스"

기사입력 2021-11-02 15:30 l 최종수정 2021-11-02 15: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나경원, 직접 통화해 중립 사실 알려"

(왼쪽부터) 나경원 전 원내대표,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 (왼쪽부터) 나경원 전 원내대표,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나경원 전 원내대표의 윤석열 캠프 합류 가능성을 열어둔 것과 관련해 정유섭 전 의원이 "윤캠프의 거짓 뉴스"라고 반박했습니다.

오늘(2일) 정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 전 원내대표는 경선에 중립이라고 알렸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정 전 의원은 자신이 직접 나 전 원내대표와 통화했음을 분명히 하며 "나 전 원내대표가 누구를 지지한다면 벌써 자기 SNS에 올렸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나 전 의원이 미국에 있지만) 미국에서도 페이스북에 올릴 수 있고 카카오톡도 한다. 저는 나 전 원내대표와 주고받은 메신저 증거도 있다"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윤석열 캠프가 더 이상 거짓 뉴스를 퍼뜨리지 말길 바란다"며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지하기로 했다는둥,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독대를 요청했다는둥, 하태경 러브콜 둥 (모두) 거짓으로 드러났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끝으로 "윤석열 캠프가 급하긴 급한가 보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지난달 28일 하 의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나 전 원내대표의 윤석열 캠프 합류설에 대해 "윤 전 총장에게 직접 들은 바는 없다. 그런 이야기를 제 입으로 말하기가…"라면서도 "제가 마지막 탑승자는 아닌 것 같다"라고 사실상 긍정의 의미로 말한 바 있습니

다.

한편, 나 전 원내대표는 현재 미국에 체류 중입니다. 그는 지난달 22일 MBN 특파원을 만나 "대선 기간 중 도와달라는 부탁이 많이 온다"며 "조만간 (국민의힘 후보를) 도와주러 한국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어떤 후보를 도울 것인지는 명확히 밝히지 않았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4년 전 치료 마음에 안 들어"…임신 중인 치과 원장 폭행
  • 오미크론 검출률 50.3%…오늘 신규 확진자 '역대 최다' 전망
  • WHO 사무총장 "오미크론이 마지막 변이라는 생각은 위험"
  • 우크라 위기·미 긴축 우려에…미국·유럽 증시 '출렁'
  • 진중권 정의당 복당에 "윤석열 선거운동원과 다름 없어"
  • '42kg' 노인 갈비뼈 부러뜨린 보호센터 직원, 과태료 150만 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