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재명 "일본, 강제징용 사과해야"…윤석열 "정치에 외교 이용 안 해"

원중희 기자l기사입력 2021-11-25 19:20 l 최종수정 2021-11-25 20: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한일 관계를 두고 충돌했습니다.
이 후보는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에 대해 일본의 사과를 요구하며 날을 세웠고, 윤 후보는 국내 정치에 외교를 이용하지 않겠다며 한일관계 개선 의지를 밝혔습니다.
원중희 기자입니다.


【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해 "판결을 집행하지 말자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이 후보는 이같은 전제 위에서만 대안을 모색할 수 있다며 일본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 인터뷰 :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한국의 피해자들의 주된 입장은 돈을 받는다는다음 목적이고, 사과를 받아야 되겠다는 것입니다. 진정으로 인정하고 사과하는 문제가 우선이기 때문에…."

이 후보는 다만 과거사와 영토 문제는 한일간 경제적 교류·협력 등 미래 문제와 분리해야 한다며, 근본적으로 한일 관계가 개선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신한일관계'를 다룬 포럼에 이 후보와 나란히 참석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현재 한일관계를 '최악'으로 규정짓고, 외교가 정치에 이용됐기 때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저는 국내 정치에 외교를 이용하지 않겠습니다. 국민을 친일과 반일로 갈라 한일관계를 과거에 묶어두는 그런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겠습니다."

두 후보는 종전선언 문제에 대해서도 시각차를 드러냈습니다.

이 후보는 일본이 종전선언을 반대한다면 "뚜렷하게 지적해야 한다"고 강조했는데, 윤 후보는 법적 효력 없는 정치적 선언은 부작용이 클 거라며 반대한 바 있습니다.

한편, 이 후보는 강제징용 문제에 답하면서 "일본은 행정과 사법이 완전히 분리되지 않아 행정적 요구에 사법 결정이 바뀔 수 있다"고 말했는데, 일본의 삼권분립이 지켜지지 않는다는 의미로 해석돼 논란이 예상됩니다.

MBN뉴스 원중희입니다. [june12@mbn.co.kr]

영상취재 : 최영구·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새 변이 '오미크론', 하마터면 '시진핑 변이' 될 뻔
  • 유럽 휩쓸고 아시아까지 상륙한 오미크론…"미국도 시간문제"
  • BTS, 2년 만에 LA서 '대면 공연'…전세계 관심 집중
  • [정치톡톡] 김종인과 끝내 결별? / 김병준도 이준석 '패싱' / 이재명의 편지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