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석열 "이준석에 무리하게 연락 않겠다"…李, 부산서 지역현안 논의

기사입력 2021-12-01 11:42 l 최종수정 2022-03-01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尹 "얼마든 의견차 있을 수 있어"
'당무 거부' 李, 부산서 정무특보 만나

(왼쪽부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왼쪽부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당무 거부에 들어간 가운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무리하게 연락하지 않겠다"라고 밝혔습니다.

尹 "李와 얘기할 기회 얼마든지 많이 있어"

(왼쪽부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 (왼쪽부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오늘(1일) 윤 후보는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이 대표에게 직접 연락해 본 적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대표가) 본인 휴대폰을 다 꺼놓고 있기 때문에 무리하게 연락하는 것보다 부산에 있다고 하니 생각도 정리하고 당무에 복귀하게 되면 (얘기하면 될 것 같다)"이라고 답했습니다.

윤 후보는 "(연락두절 관련) 자세한 이유는 만나서 들어봐야 할 것 같다"면서도 "민주주의를 지향하는 민주적 정당 내에서 다양한 의견 차이와 이런 문제는 얼마든 있을 수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는 "합의점을 찾아 나가는 게 민주적 정당"이라며 "일사불란한 지휘 명령체계가 있다면 민주정당이라 할 수 있겠나"라고 반문하기도 했습니다.

다만 이 대표와 직접 만나는 것에 대해서는 "(이 대표가) 부산에서 당무를 마치고 바로 복귀할지, 하루 이틀이 더 걸릴지는 모르겠다"며 "우리가 선대위와 최고위도 같이 해야 하기 때문에 회의 시간이나 회의 전후로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기회는 얼마든지 많이 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부산 찾은 李, 지역 현안 집중 논의…"대표직 사퇴 없을 듯"


앞서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한다'는 공지를 남긴 채 부산을 찾은 이 대표는 어제(30일) 오후 부산시 고위 관계자를 만나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문제 등 지역 현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산시 이성권 정무특보에게 저녁식사를 제안한 이 대표는 최근 당 상황과 관련한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으나 가덕신공항 등 지역 현안에 대해 물으면서 부산의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구상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이 특보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일각에서 추측하는 대표직 사퇴 같은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 같다"라고 내다봤습니다.

한편, 이 대표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불발에 이어 윤 후보가 자신이 반대한 이수정 경기대 교수를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하는 등 '패싱 논란'이 잇달아 불거지자 "그렇다면 여기까지"라는 메시지를 남긴 후 잠행에 돌입했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