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선택 2022] 정의당·국민의당 쌍특검 촉구 농성…여야 지도부 만났지만 '빈손'

황재헌 기자l기사입력 2021-12-27 19:30 l 최종수정 2021-12-27 1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정의당과 국민의당은 대장동 특검뿐만 아니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 대한 고발사주 의혹까지 특검이 다뤄야 한다는 쌍특검을 촉구했습니다.
이렇게 특검 목소리가 높자 민주당과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만났는데 성과는 없었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정의당과 국민의당은 대장동과 고발사주 의혹에 대한 특검을 동시 추진하는 이른바 쌍특검을 도입해야 한다며 국회 농성을 시작했습니다.

▶ 인터뷰 : 배진교 / 정의당 원내대표
- "범죄에 연루돼 있는지 없는지 그 진실을 규명조차 하지 못한 채로 국민들이 투표를 하는 최악의 사태를 막아야 합니다."

양당은 입법이 늦어지면 법무부 장관 요청으로 도입 가능한 '상설 특검'이라도 만들어 한다며 법무부에 촉구 서한을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우선 대장동 특검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도부가 오늘 만났는데 빈손으로 헤어졌습니다.

민주당은 빠르게 수사할 수 있는 상설특검을 주장하지만 국민의힘은 여당 측 인사가 임명될 가능성이 큰 상설보다는 국회에서 제정할 특검법에 의한 특검이 최우선이라고 맞섰습니다.

▶ 인터뷰 :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재명 특검법이라고 특정해 있는 법을 수용할 수 없다는, 중립적인 상설특검을 임명하기 위해서…."

▶ 인터뷰 :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 "특검법 통과시키자는 요청을 드렸고 민주당에서는 상설특검 방안 제시해서 아직 접근이 안 되는 상태입니다."

특검의 고삐를 죄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에 대해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연대 가능성'을 제기 했는데 이에 대해 안 후보는 "함께 문재인 정부 비판하고 쌍특검 법안 제정에도 나서겠느냐"며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돌풍·폭염·호우…이상한 날씨 왜?
  • 조유나 가족 승용차 송곡항 앞바다서 발견…내일 인양될 듯
  • 김건희 여사 언론에 첫인사 "감사합니다"…적극 '외교 내조'
  • 거침없는 SUV 성장세…쌍용차, '토레스' 출시해 권토중래 모색
  • 빌라 옥상에 텐트 치고 밤낮으로 소음…"역대급 민폐 이웃"
  • "내 집에서 내가 피우겠다는데"…흡연자가 낸 호소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