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안철수 "쌍특검 하랬더니 토론 담합"…민주·국힘 '양자 TV토론' 비판

기사입력 2022-01-14 17:42 l 최종수정 2022-04-14 18:05
"거대양당 적대적 공생이 국민 알권리 침해"
안철수 지지율 상승세…두 자릿수 기록

대선후보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 사진 = 매일경제
↑ 대선후보들.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 사진 = 매일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양자 TV토론' 합의를 비판했습니다.

안철수, 양자 TV토론 강력 반발


14일 안 후보는 자신의 SNS에 "양당 후보님들! 쌍특검 받으랬더니 토론담합입니까"라고 적었습니다. 최근 지지율이 상승세를 보이는 자신을 제외하고 거대 양당의 대선후보들만 TV토론을 여는 것이 부당하다는 비판입니다.

홍경희 국민의당 중앙선대위 대변인도 전날 "거대양당의 양자토론 개최를 규탄한다"며 "대선이 60일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국민이 만들어 주신 3자 구도를 양자구도로 바꾸려는 인위적인 정치거래가 이루어진 것"이라는 논평을 냈습니다.

양당이 합의한 TV토론을 "거대양당의 적대적 공생관계가 국민의 알권리를 침해한 중차대한 사건"으로 규정하고 "특별한 사유도 명분도 없는 거대양당의 일방적 횡포"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어떻게 두 자릿수 지지율의 대선후보를 배제하고 토론회가 개최될 수 있단 말인가"라며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여 양자토론을 저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14일) 한국갤럽이 지난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0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이재명 후보는 37%, 윤석열 후보는 31%, 안철수 후보는 17%를 기록했습니다. 윤 후보의 배우자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하락하고 이 후보 측도 악재가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한 자릿수에 머물던 안 후보의 지지율이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입니다.

조사는 무선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을 통해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한국 갤럽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윤 '양자 TV토론' 합의…"말 안 된다"

앞서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는 설 연휴 전에 양자 TV토론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토론 주제는 애초 제안됐던 대장동 한정이 아닌 정책과 현안 전반입니다. 지상파 방송사 합동 초청토론회 형식으로 추가 토론을 위한 협상도 계속할 방침입니다. 양측 실무협상단은 향후 다자토론을 추진하더라도 양자 TV토론은 진행할 계획입니다.

유창선 정치평론가는 "15%를 찍은 후보가 있는 상황에서 두 후보만의 TV토론을 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적었습니다. 안철수를 향한 중도 표심이 외면받고 있다는 지적으로 해석됩니다.

최근 여론조사 결과들이 엇갈리고 있어 혼란스럽다면서도 "일관되게 나타나는 결과는 이재명을 상대로 했을 때 안철수의 본선 경쟁력이 높다는 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윤 후보를 상대했을 때 승산이 큰 이재명 후보나, 단일화 후 대선후보 지위를 빼앗길 우려가 있는 윤석열 후보 모두 안철수 후보를 배제할 필요가 있는 것입니다.

아울러 "지금 상황에서 안철수가 단일후보가 되고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합당 혹은 연대를 한다면 대선 승부는 그것으로 끝나고 정권교체가 되는 구조"라고 전망하면서도 "어찌될지는 아직 알 수가 없다"고 했습니다.

지지율 5% 이상이면 TV토론 참여 가능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관장하는 공직선거법 제82조에는 TV토론과 관련한 규정이 명시돼 있습니다.

대통령 선거의 경우 언론이 공표한 여론조사 결과 평균 지지율이 5% 이상인 후보자는 TV토론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대담이나 토론회는 기본적으로 언론기관이 자율적으로 개최하게 돼 있습니다. 지지율 5% 이상이면 TV토론에 반드시 참여시켜야 한다는 의무 규정은 아닌 것입니다.

선관위 관계자는 "언론사가 안철수 후보를 TV토론에 의무적으로 참여시켜야 한다고 말하기는 어렵다"면서 "자체적으로 공정한 기준에 맞춰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습니다.

[신동규 기자 easternk@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