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대선 2022] 법원, 양자 TV토론 내일 결정…"2007년엔 막아" 신경전

기사입력 2022-01-25 07:00 l 최종수정 2022-01-25 07: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법원은 이재명·윤석열 후보 양자 TV토론에 대해 내일(26일)까지 허용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측은 지난 2007년 대선 때 방송금지 처분을 내렸다고 압박했습니다.
백길종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이재명·윤석열 후보의 양자 TV토론이 추진되는 가운데, 국민의당이 낸 방송금지 가처분신청에 대한 심문이 어제(24일) 열렸습니다.

국민의당은 지난 2007년 대선 당시 지지율 10% 이상인 후보들만 참여하는 토론회도 법원이 막았다고 주장했습니다.

▶ 인터뷰 : 송영훈 / 국민의당 종합상황실 정무상황실장
- "당시 정동영, 이명박, 이회창 세 후보였습니다. 세 후보라는 제한된 대상을 초청하는 방송토론회에 관해서 법원이 가처분을 인용한 예가 있습니다."

토론을 주관하는 지상파 방송사 측은 이번 토론이 법정토론회가 아니며 "양자토론이 무산되면 국민들이 토론을 볼 기회가 없어질 수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민주당은 다자토론도 가능하다는 입장이지만, 국민의힘은 부정적인 입장입니다.

▶ 인터뷰 : 성일종 / 국민의힘 의원(KBS '최경영의 최강시사')
- "(다자토론 요구는)그 이후에 나온 문제이기 때문에 이건 법원이 판단을 하면 그 이후에 저희가 판단하면 될 일입니다."

재판부는 오늘(25일) 정의당이 제기한 방송금지 가처분신청 심문을 거쳐 "26일까지는 결정을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허경영 후보가 빠진 채 진행되는 여론조사에 불만을 품은 지지자가 차량을 몰고 선관위에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는데,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습니다.

MBN뉴스 백길종입니다.[100road@mbn.co.kr]

영상취재 : 이우진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호영 자진사퇴…국힘 "협치의 밀알" vs 민주 "거래 수단"
  • [영상] 김정숙 여사, 盧 추도식 태도 논란…文 "아내 연신 눈물만"
  • "어머니 계단서 숨져" 신고한 아들…이틀 뒤 긴급 체포된 이유는?
  • [영상] 보행자 치고 달아난 뺑소니 차…운전자는 '음주운전'
  • [영상] '건강이상설' 푸틴, 왼발 가만두지 못하는 모습 포착
  • 삼성, 5년간 반도체·바이오 등에 450조원 투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