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지현 "이준석 징계해야" [김주하 AI 뉴스]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22-05-13 10:53 l 최종수정 2022-05-13 13: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주하 AI 뉴스입니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성 상납과 증거인멸 의혹을 받고 있다며 이 대표를 징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위원장은 오늘(13일) 선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도 민주당과 같은 수술을 개시해야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민주당은 성 비위 의혹이 불거진 박완주 의원을 제명 조치하고 비대위원장이 직접 사과 기자회견을 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이 대표에 대한 징계를 지방선거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고 한다"면서 "민주당은 그나마 수술 중이지만, 국민의힘은 지금도 숨기는 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최소한 그 정도 조치는 해야 민주당을 비판할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김주하 AI 앵커가 전해 드렸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실行' 박민영, '일베 표현' 사용 논란에 "동생이 작성" 선 그어
  • 김여정 "북한 코로나19 남측 탓…강력한 보복 대응 검토"
  • 대통령실 '반지하 참변' 홍보물에…조국 "소름 끼친다"
  • [단독] 반지 훔친 10대...'불법 성착취물'까지 판매 시도
  • '담배꽁초 튀김' 치킨집 적반하장 태도 논란 빚더니 결국 폐업
  • 혼수상태로 딸 낳고 깨어난 伊 기적의 여성…마침내 가족의 품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