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완주, '가짜 사직서' 의혹…무색한 '성평등 결의' 서명

주진희 기자l기사입력 2022-05-13 19:31 l 최종수정 2022-05-13 19: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박완주 의원이 피해자 이름의 사직서를 제출하려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이번에 논란이 된 3명 의원은 6개월 전 '성평등 실천 결의안'에도 이름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주진희 기자입니다.


【 기자 】
여성 보좌진에 대한 성비위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박완주 의원.

그런데 사건 이후, 피해자 이름의 사직서를 대리 서명을 받아 제출하려 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졌습니다.

▶ 인터뷰 : 신현영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쉽게 말해서 피해 보좌관 서명을 대리로 해서 가짜 사직서를 당에 제출했다, 이게 사실인가요?) 부분까지도 포함이 돼서 이번에 강력한 당 차원에서의 제명, 징계가 판단이 되었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잇달아 터지는 성비위에 민주당은 곤혹스런 분위기입니다.

불과 6개월 전 여야 국회의원 101명이 '성평등 실천 결의안'을 제출했는데, 여기에 성비위가 불거진 의원들도 이름을 올렸던 게 공개됐습니다.

결의안에는 "성희롱 발언 등을 금지하는 윤리강령"부터 "보좌진들이 성평등하고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기반 마련" 등이 포함됐습니다.

국민의힘은 '더불어M번방'이라며 '석고대죄해야 한다'는 강한 비판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 인터뷰 : 김기현 / 국민의힘 의원
- "박원순·오거돈·안희정을 관통하면서 이어져 온 성범죄 DNA는 개선되기는커녕 더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성범죄 전문당이라고 해도…."

국민의힘 허은아 대변인은국회 인권센터 신고 한 달 전 피해자가 민주당에 문제 해결을 요청했지만 나서지 않았다며 "6개월 동안 민주당은 무엇을 했냐"고 지적했습니다.

MBN뉴스 주진희입니다.[jhookiza@naver.com]

영상취재 : 최영구 기자·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