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주먹 흔들며 제창하려던 윤 대통령, 사회자 "손잡고" 권유에 불발

기사입력 2022-05-20 09:07 l 최종수정 2022-05-20 09: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보수정권 첫 시도
주먹 흔들며 부르려다 사회자 "손잡고 불러달라" 권유에 손에 손잡고

손에 손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중인 윤석열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 손에 손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중인 윤석열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8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주먹을 흔들며 부르려 했던 사연이 뒤늦게 전해지고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행사 전 기차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이거 (주먹 흔들며 제창) 한다"고 언급했으나, 행사장에서 사회자가 "손에 손 잡고 손을 흔들어 달라"고 부탁해 옆 의원들과 손을 맞잡고 행진곡을 부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9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의 인터뷰에 응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광주 북구 구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의 마지막 식순인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서 윤 대통령이 기존처럼 주먹을 쥐고 흔들며 노래를 하려고 했다는 뒷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하 의원은 "윤 대통령이 장관들하고 다 같이 기차를 타고 광주에 내려갔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이게(주먹) 한쌍이지 않나. 그래서 다들 윤 대통령이 이걸 (주먹을 흔드는걸) 할 건지 궁금해 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이어 "근데 정말 윤 대통령이 (주먹을 흔들며 노래를) 한다고 하더라"면서 "행사 시작하기 전에 나도 판단이 잘 안 섰다. '대통령이 이걸 하는 게 맞나' 싶었다. 근데 대통령이 한다는데 뭐 내버려두자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손에 손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중인 윤석열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 손에 손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 중인 윤석열 대통령 / 사진=연합뉴스


그런데 상황은 윤 대통령이 계획했던 것처럼 흘러가지 않았습니다. 하 의원은 "마지막에 (임을 위한 행진곡) 노래가 나오는데 사회자가 '서로 손에 손 잡고 손을 흔들어달라'고 했다"면서 "대통령은 주먹을 아래 위로 흔들 준비 중이었는데 손을 잡으라니 아마 당황하지 않았을까 싶다"고 전했습니다. 하 의원은 또 "웃긴게 대통령이 사회자가 얘기하는데 안 할수도 없지 않겠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도 상당수가 손에 손을 잡고 노래를 시작했는데 영 어색하니까 곧 손을 놓고 주먹을 흔들며 부르더라"고 해당 상황의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이어서 하 의원은 "굳이 이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대통령

이 5. 18을 존중하고 광주시민과 함께하려는 국민통합 차원의 마음가짐을 갖고 있었으니 국민들께서도 대통령을 잘 이해해주시라는 부탁을 드리고 싶었던 것"이라고 전하며 이야기를 마쳤습니다. 그러자 진행자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렇게 (주먹을 위아래로 흔들며) 불러야 맛인데 사회자가 누구냐. 눈치가 없다"고 농담으로 응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하태경, '이준석 성상납' 제기 변호사에 "강용석과 같은 팀"
  • 외환위기급 고통…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6.0%
  • CNN "한국, 출근 재개하자 직장 내 '갑질' 돌아와…고질적 문제"
  • [뉴스피플] 이상화 외교부 공공외교대사 "올해는 END VIOLENCE"
  • 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일주일 동안 연락두절"
  • "21명 삼겹살 회식이 186만 원?"...알고 보니 식당 덤터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