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 검찰 수사권에 이어 월급 규정도 박탈?..최강욱 '검월완박' 입법 추진

기사입력 2022-06-08 10:25 l 최종수정 2022-06-08 14: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이 검사의 월급을 행정부 공무원의 법 체계로 적용하자는 취지의 법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최강욱 의원실은 지난 달 27일 '검찰청법 일부개정법률안'과 '검사의 보수에 관한 법률 폐지안' 공동 발의 공문을 각 의원실에 발송했습니다.

최 의원 측은 개정안 제안 이유에서 "일반적으로 공무원의 보수는 국가공무원법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결정되고 있지만 행정부 소속 공무원인 검사의 경우, 법적 근거 없이 보수에 관한 사항을 별도의 검사의 보수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정하도록 돼 있어 법률 체계상의 문제와 함께 행정기관과 공무원 간의 형평성에 어긋나는 문제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정부 수립 이후 일반 법관의 최고봉급을 일반 행정직 1급 최고 호봉에 맞춰 편성한 법관의 보수 체계를 아무런 비판 없이 검사의 보수 체계로 받아들여 검사에 대한 대우 기준을 사법부 소속 법관과 동일하게 맞추고 있다"며 "헌법이나 법률상 검찰이 준사법기관이라거나 검사가 법관과 동일한

신분을 보장 받아야 한다는 어떠한 근거는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법조 일원화 정책 추진에 따라 법관과 검사의 임용 조건이 달라져 이러한 기준을 유지해야 할 명분이 더 이상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최 의원 측은 "해당 법안이 국회 법제실 검토를 거쳤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순철 기자 liberty@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여야, '직장인 밥값 지원법' 추진…연 30만 원 세부담 경감 효과
  • 우려했던 코로나 반등세 뚜렷…"예상보다 빠른 여름에 재확산 가능성 커져"
  • 전국서 '일본뇌염 모기' 발견…사망률 30% 주의해야
  • 12일부터 우회전 시 무조건 '일시정지'…어기면 벌금 6만 원
  • 김건희 '우크라룩'에 주한 우크라 대사관 "♡"로 화답
  • "2평 방서 배설물 먹여"…목줄차고 갇혀있던 유흥업소 여성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