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 대통령 "경찰 어이없다, 국기 문란" 격노…김창룡 책임론 나와

원중희 기자l기사입력 2022-06-23 19:00 l 최종수정 2022-06-23 19: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윤석열 대통령은 사상 초유의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에 "어이가 없다"며, 중대한 국기 문란이라고 강하게 질타했습니다.
일각에서 제기된 대통령실 개입 의혹은 일축했는데, 김창룡 경찰청장에 책임을 물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원중희 기자입니다.


【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에 대해, 대통령의 재가도 나지 않은 인사가 발표된 것은 중대한 국기문란 행위라고 강하게 질책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 아니면, 이거는 어이 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그런 과오라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 "경찰이 행정안전부에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보직해버렸다"며 경찰의 잘못을 지적했습니다.

앞서 대통령실은 경찰 인사안을 수정하거나 변경한 사실이 없다며, 일각에서 제기한 경찰 길들이기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 인터뷰 : 윤석열 / 대통령
- "아직 대통령 재가도 나지 않고, 행안부에서 또 검토해서 대통령에게 의견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그러한 인사가 밖으로 유출이 되고…."

이번 논란으로 임기를 한 달 앞둔 김창룡 경찰청장에게 책임을 묻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는데, 대통령실도 부인하지 않았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해석 부분에 대해 '가능하다', '아니다' 말씀드릴 수는 없다"면서도 "대통령이 어떻게 생각하는지는 이미 충분히 설명하셨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이 경찰 통제란 비판에 대해 법무부도 검찰국을 두고 있다는 말로 응수해, 경찰국 설치 강행 의지를 확인했습니다.

MBN뉴스 원중희입니다. [june12@mbn.co.kr]

영상취재 : 김석호·안석준·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여야, '직장인 밥값 지원법' 추진…연 30만 원 세부담 경감 효과
  • 우려했던 코로나 반등세 뚜렷…"예상보다 빠른 여름에 재확산 가능성 커져"
  • 전국서 '일본뇌염 모기' 발견…사망률 30% 주의해야
  • 12일부터 우회전 시 무조건 '일시정지'…어기면 벌금 6만 원
  • 김건희 '우크라룩'에 주한 우크라 대사관 "♡"로 화답
  • "2평 방서 배설물 먹여"…목줄차고 갇혀있던 유흥업소 여성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