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당 "법사위원장 주겠다"…국민의힘 "추가 조건 보고 판단"

기사입력 2022-06-25 08:40 l 최종수정 2022-06-25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더불어민주당이 하반기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맡기겠다고 한 발 물러섰습니다.
대신 국민의힘도 지난 합의 내용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는데요.
국민의힘에서는 일단 환영하면서도 일부 전제조건에 대해서는 응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김민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1박2일 더불어민주당 워크숍에서 돌아와 기자회견을 자처한 박홍근 원내대표.

지난해 7월 전임 여야 원내대표 간 합의대로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내주겠다고 말했습니다.

▶ 인터뷰 :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민주당은 작년 양당 원내대표 간 합의를 존중하고 이행하겠습니다. 합의대로 하반기에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는 데 동의합니다."

대신 국민의힘도 양당 간 지난 합의 이행을 약속하라고 요구했습니다.

▶ 인터뷰 : 박홍근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신뢰회복이 국회정상화에 필수조건입니다. 27일 월요일 오전까지 답을 기다리겠습니다."

민주당이 지난 합의를 지키라는 건 사개특위 구성과 법사위 체계자구심사권 축소 등을 이행하란 의미로 보입니다.

또 국민의힘에서 국회의장과 법사위원장 연계 배분을 주장한 것에 대해서는 "있을 수 없다"고 딱 잘라 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법사위원장을 넘기는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사개특위 문제 등 전제조건이 있다면 민주당 제안을 받을 뜻이 없음을 내비쳤습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단순하게 해결할 수 있는 것에 이 조건 저 조건을 내거는 건 결국 협상하지 말자는 얘기"라고 밝혔습니다.

양당은 이번 주말 원내지도부 회동 등을 통해 구체적인 협상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여야 간 극적합의로 3주째 개점휴업인 국회가 제대로 일을 시작할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김민수입니다.

영상편집 : 이범성
그 래 픽 : 송지수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윤 대통령 "국민 거스르는 정책 없어…개혁 출발은 민심 성찰"
  •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오늘 보석 석방
  • "총 길이 3m" 초대형 해파리, 제주·부산 해수욕장서 출몰
  • 부산서 아파트 13층서 도색 작업 중 근로자 추락사
  • 내일 전역인데 "머리카락 밀어라"…軍 명령에 누리꾼 갑론을박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