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 대통령, 나토서도 도어스테핑…"자유·법치 존중되는 협력 만들어야" [엠픽]

기사입력 2022-06-29 21:35 l 최종수정 2022-06-29 22: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자유와 인권, 법치를 중시하는 규범에 입각한 질서가 존중되는 협력을, 나토와 인도·태평양 국가들이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는 차원에서 이번 나토 회의 참석의 의미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앞서 가진 약식 기자회견에서 '어떤 연설을 할 예정인지'를 묻는 질문에 "특정 지역의 동맹만으로는 안보 위기가 해결되지 않는다는 공감대를 갖게 됐고, 또 우크라이나 사태가 이러한 인식을 더욱 확장시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대북 공조 강화를 위해 일본과 미국에 어떤 제안을 할 계획인지'를 묻는 질문에 윤 대통령은 "오늘이 아니더라도 한·미·일 간 북핵 위기와 관련한 안보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공감대는 가지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안보 협력은 북핵이 고도화 될수록 점점 더 강화되는 방향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윤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와의 첫 인상'에 대해서는 "어제 잠깐 대화를 나눴고 오늘 상당 시간 회의를 했는데, 제가 받은 인상은 기시다 총리와 한·일 간 현안들을 풀어가고, 양국 관계를 발전시킬 수 있는 파트너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마지막으로 윤 대통령은 "제가 작년 딱 오늘 정치를 시작하게 된 그 이유에 대해 자유 민주주의와 법이 지배하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말씀드렸는데, 오늘 이 나토에서의 주제도 자유와 법이 지배하는 세계질서를 만들어 평화와 번영을 이룩하자는 것"이라며 "국내외 문제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일본, 호주, 뉴질랜드 정상과 함께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으로서 회담에 초청됐습니다. 한국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영상제작 디지털뉴스부 윤진]
[최유나 디지털뉴스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경제학자 이준구 "윤 대통령이 '집값 안정'? 염치없다"
  • [단독] "생일 파티 왜 초대 안해"…흉기로 찌른 뒤 도주한 남성 검거
  • 주호영 "당 갈등, 국민께 사과…이준석 가처분 기각 확신"
  • 신혼 경찰관 결혼 5개월 만에 불륜…내연녀는 '1,000만 원 배상'
  • 이준석 "통 큰 줄 알았는데…윤 대통령에 국민도, 저도 속았다"
  • "여동생이 PT 800만 원 계약"…환불 요청에 트레이너 반응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