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한 선박 나포 왜 했나" 3년 전 합참의장 조사 논란

조경진 기자l기사입력 2022-07-05 09:31 l 최종수정 2022-07-05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3년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이례적으로 합참의장을 불러 조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당시 북방한계선 NLL을 넘어온 북한 선박을 우리 군이 나포했는데 그 이유를 추궁했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경진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2019년 7월, 우리 군은 동해 NLL을 넘어온 북한 선박을 나포했습니다.

당시 목선에 타고 있던 북한 선원은 3명,

항로 착오가 있었다는 말에 정부는 예인 조치 이튿날 이들을 북으로 돌려보냈습니다.

▶ 인터뷰 : 이상민 / 당시 통일부 대변인 (2019년)
- "기본적으로 정부는 북한 주민의 자유의사에 따라서 송환을 결정하였고 이에 따른 필요한 대북조치를 시행한 바가 있습니다."

그런데 군 소식통에 따르면 이들을 송환한 다음 달 초,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박한기 당시 합동참모본부 의장을 불러 4시간 가량 나포 이유를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민정비서관실에서 군 서열 1위를 불러 작전상황에 관한 조사를 벌인 것은 이례적인 상황입니다.

▶ 인터뷰 : 김준락 /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
- "관련해서 설명드릴 사안은 없고요. 박한기 전 합참의장님께서도 별도로 언급하실 말씀이 없다라는 입장이십니다."

국민의힘은 즉각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 인터뷰 : 한기호 / 국민의힘 사무총장
- "동해안상으로 월남한 어선들을 강제로 밀어내기식으로 쫓아낸 사례가 다수 있다고 보고를 받았습니다."

군 일각에서는 '하노이 노딜' 이후 문재인 정부가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기류가 배경일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조경진입니다.
영상취재 : 구민회 기자·정재성 기자
영상편집 : 최형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미국 핵항모 보란 듯 '사거리 600km' 발사…추가 도발 우려도
  • [속보] 대우조선, 한화에 팔릴 듯…긴급 장관회의 열어 매각 논의
  • '가양역 실종' 20대 남성 추정 시신, 강화도서 하반신만 발견
  • [속보] 1만 4,168명 확진…공연장·집회 등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영화배우 곽도원, 음주운전으로 입건…'면허 취소 수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