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 "신 모 씨, 한국문화원 방문만 관여"…엇갈린 대통령실 해명

기사입력 2022-07-06 19:00 l 최종수정 2022-07-06 1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원모 인사비서관 부인 신 모 씨가 민간인 신분으로 윤 대통령 부부 순방에 동행했다는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대통령실은 신 씨가 "김 여사 일정을 위해서가 아닌 전체 일정을 기획했다"고 해명했는데, MBN 취재 결과 엇갈린 발언이 대통령실 내부에서 나왔습니다.
신재우 기자가 단독으로 보도합니다.


【 기자 】
이원모 인사비서관 배우자 신 모 씨가 스페인 순방에 동행한 것이 적절한 것이냐는 비판이 쏟아지자 대통령실이 해명에 나섰습니다.

대통령실은 신 씨가 행사기획에 전문성이 있어, 윤 대통령 부부 나토 순방에 '기타 수행원' 신분으로 동행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전체 일정을 기획하고 지원한 것으로 김 여사를 수행하거나 김 여사 일정으로 간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실 해명과 달리 신 씨가 김 여사의 지난달 28일 마드리드 한국문화원 방문 일정 하나만 관여했다고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가 MBN에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신 씨가 문화원에 사전에 가서 (김건희 여사가) 어떤 구도로 대화를 나누고, 문화원은 어떤 일을 했고, 어떤 발언을 해야 좋을지를 브리핑했다, 이 일정만 관여 했다"고 말했습니다.

▶ 인터뷰 : 김건희 / 여사 (지난달 28일)
- "여기 계신 분들이 얼마만큼 한국을 더 홍보하고 알리는 데 얼마나 자부심을 가져야 될지를 제가 잘 느낄 수가 있겠어요."

이번 논란에 대해 우상호 민주당 비대위원장은 최순실 씨를 거론하며 직책도 없는 민간인이 참여한 것은 국가 기강에 관한 문제라고 지적한 가운데 당내에서는 국정조사 요구 목소리도 나왔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지난 정권 때 BTS도 순방에 동행했다며 민간인 동행이 문제될 것이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MBN뉴스 신재우입니다.

영상취재 : 김석호 안석준 변성중 기자
영상편집 : 송현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김여정 "'담대한 구상' 황당무계"…대통령실 "무례, 유감"
  • 손흥민 또 인종차별 당해…서경덕, EPL 전 구단에 강력처벌 요청
  • 이준석 "전당대회 내년 6월 치러야, 내가 나갈 수도"
  • '강남 비키니 라이딩' 여성…이번엔 경찰 조사 복장 논란
  • 아파트 들어갈 땐 배달원, 나올 땐 등산객…60대 '변장 절도범' 검거
  • 양향자 "이준석, 한국 미래에 총질…대통령 뒤로 물러나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