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의겸 "문재인 전 대통령 '평산성' 포위…원군 도착하니 손 흔드신다"

기사입력 2022-07-24 10:24 l 최종수정 2022-07-24 1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제는 우리가 평산마을과 문 전 대통령 지켜드려야 할 때"
'원군', '평산성', '성루' 등…마치 역사 속 한 장면 연상케 하는 표현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에서 지지자들을 반기는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 사진 =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 경남 양산 평산마을 사저에서 지지자들을 반기는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 사진 =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문재인 정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를 '평산성'이라고 칭하며 "평산성이 막말 유튜버들에게 포위됐다. 평산성으로 달려가자"고 독려했습니다.

김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금만 참으면 지나갈 줄 알았지만 확성기 욕설들이 상식과 도를 넘는다"며 "이제는 우리가 직접 나서서 평산마을과 문재인 (전)대통령을 지켜드려야 할 때"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원군이 하나 둘 도착하니 (문 전 대통령 부부가)성루에 올라 반갑게 손을 흔드신다"며 "방방골골의 뜻 있는 이들이여! 평산성으로 달려가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 의원은 사저를 '평산성', 발코니를 '성루', 문 전 대통령의 지지를 '원군'이라고 칭하는 등 마치 역사 속 전투 장면을 연상케 하는 표현을 사용했습니다.

문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지난주부터 문 전 대통령 내외의 안녕과 평산마을의 평화를 기원하는 집회를 열고 있습니다. 김 의원이 공개한 사진에는 이들을 반기며 손을 흔드는 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평화 집회를 위해 모인 문재인 전 대통령 지지자들 / 사진 =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 평화 집회를 위해 모인 문재인 전 대통령 지지자들 / 사진 =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한편, 경남 양산 경찰서는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장기 집회를 열고 있는 극우성향 단체 '자유연대'의 집회 추가 신청을 불허했습니다.

이 단체는 문 전 대통령이 6월 1일부터 장기 집회신고를 낸 뒤 지금까지 시위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그러다

23일 집회 기한이 완료되자 다시 한 달간 집회 하겠다고 신고한 건데, 경찰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불허 이유에 대해 "자유연대가 반대 집회를 하면서 욕설을 하고 사저 관광객과 시비가 붙어 소란을 일으키는 등 사례가 많아 집회 금지를 통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최유나 디지털뉴스부 기자 chldbskcjstk@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