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윤 대통령 서초동 자택 인근 침수…새벽까지 전화로 상황 챙겨

기사입력 2022-08-09 09:54 l 최종수정 2022-08-09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출근시간 조정 적극 지시
"위험지역 사전 주민 대피 고려하라"

서울에 집중호우가 내린 8일 밤 물에 잠긴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한 아파트 주차장 / 사진=연합뉴스
↑ 서울에 집중호우가 내린 8일 밤 물에 잠긴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한 아파트 주차장 / 사진=연합뉴스

심각한 폭우로 윤석열 대통령의 서초동 자택 주변도 침수된 가운데, 윤 대통령이 집에서 실시간으로 비 피해를 보고받고 지시사항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9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전날 저녁부터 새벽까지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과번갈아 통화하며 실시간으로 비 피해 상황을 보고받고 피해가 커지지 않게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애당초 윤 대통령은 서울 광화문에 있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수해 현장을 방문하려는 계획을 세웠으나, 경호팀으로부터 폭우로 자택 인근 도로가 모두 막혀 이동이 불가능하다는 보고를 받고 집에서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 대통령은 헬기를 타고 이동하는 방법도 검토했으나 한밤중 이웃 주민들에게 불편을 줄 수 있어 단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대통령의 자택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주변은 시간당 100mm가 넘는 비가 쏟아지며 폭우로 인한 피해가 특히 심각했습니다. 지하상가 통로로 사람이 휩쓸려갔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이 수색을 벌이기도 했습니다.

집중호우로 내부에 물이 들어찬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집중호우로 내부에 물이 들어찬 서울 서초구 아크로비스타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아크로비스타의 지하주차장도 물에 잠겨 일부 자동차들이 침수되기도 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올라온 제보 사진과 영상을 보면 아크로비스타 내부 엘리베이터는 침수돼 문틈으로 물이 쏟아져 나오기도 했습니다.

한편, 이날 기록적 폭우로 자택에 발이 묶였던 윤 대통령은 "호우가 지속되고, 침수 피해에 따른 대중교통 시설 복구 작업에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행정기관 및 공공기관은 상황에 맞춰 출근 시간 조정을 적극 시행하고, 민간기관과 단체는 출근시간 조정을 적극 독려하

라"고 지시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지방자치단체와 산림청, 소방청 등 관계기관은 중대본을 중심으로 호우 상황을 철저하게 관리하고 급경사지 유실 등으로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위험지역에 대한 사전 주민대피 등 각별한 대책을 강구하라"고 긴급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권지율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wldbf9927@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특수본,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오전 소환
  • 화물차주 일부 현장 복귀…이번 주말 분수령
  • 일본, 스페인 꺾고 조 1위로 16강 진출…"아시아 최초 2회 연속"
  • 홍준표 "文, 서훈 구속영장 청구되니 이젠 겁나나"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