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최재성 "커터칼 위해·협박 발언에 김정숙 여사 스트레스"

기사입력 2022-08-18 09:54 l 최종수정 2022-08-18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재인 전 대통령도 안타까워해"

사진=전 청와대 행정관 SNS 캡처
↑ 사진=전 청와대 행정관 SNS 캡처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사저 앞 시위에 시달리는 문 전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의 상황을 전했습니다.

어제(17일) 최 전 수석은 MBC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 인터뷰에서 문 전 대통령을 만났다고 밝히면서 "정말 그런 말씀 잘 안 하시는 분인데 굉장히 이 (시위)상황에 대해 안타까워하시고 어려워하시더라. 또 김정숙 여사의 스트레스가 커지는 상황에 대해서도 말씀하셨다"고 전했습니다.

최 전 수석은 "어제 커터칼 사건이 일어나지 않았냐. 거기서 욕설하고 비방하는 정도가 아니고 '처형해야 한다' '처단해야 한다' '총살해야 된다' '가만히 안 두겠다', 이런 걸 계속하는 거 자체가 안전에 위해를 가하는 거다. 스트레스가 깊어지면 건강을 잃을 수도 있다"며 우려를 표했습니다.

최 전 수석은 "예방 차원이 아니고 벌어지고 있는 집회나 시위에 관한 걸 법의 틈새로 해석할 거냐, 아니면 경호 대상인 문 대통령 내외의 위해 받을 수 있는 상황으로 볼 것이냐 판단의 문제"라며 "경호 구역을 넓히면 된다. 출입 통제나 안전 점검도 할 수 있다. 심지어 경호원들이 돌발 상황이나 특별한 상황에선 사법 권한도 갖고 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반려견 토리. / 사진=인스타그램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반려견 토리. / 사진=인스타그램

앞서 경남 양산경찰서는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며 흉기로 사람들을 협박한 혐의로 남성 A(65)씨에 대한 구속 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씨는 지난 16일 오전 8시 30분께 양산 하북면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커터 칼을 꺼내 비서실 관계자를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또 지난 15일에는 산책 나온 문 전 대통령 부부를 상대로 모욕적 발언과 협박을 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김 여사는 직접 A씨를 협박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청와대 출신 더불어민주당 의원 17명은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혐오 폭력 시위자들의 행태가 위험 수위를 넘었다며 어제 윤석열 대통령에게 문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아파트에서 남녀 3명 숨진 채 발견...경찰 조사
  • 북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 발사
  • 내일 실외마스크 전면 해제…PCR 검사·격리 기간 완화 검토도
  • “때려도 되나” 처음 본 여성에 삼단봉 휘두른 30대 집행유예
  • [영상] '샌드위치'로 SNS 스타된 꼬마, 유명세로 기아 문제 해결 나서
  • 성매매 단속 현장서 체포된 트렌스젠더...창문으로 탈출 시도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